네이버, 헬스케어 빅데이터 활용 공동 연구 나서

[스타트업 워치=송협 기자] 네이버와 분당 서울대병원, 그리고 제약회사 대웅제약이 헬스케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 개발 협력을 골자로 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공지능과 ICT 첨단기술을 활용한 헬스케어 빅데이터 연구 생태계 구축을 위해 플랫폼 기업과 병원, 제약회사가 손을 맞잡은 것이다.

이번 협약은 네이버의 인공지능 기술과 분당서울대병원의 의료 빅데이터, 그리고 대웅제약의 헬스케어 전문지식을 접목해 의료 빅데이터 활용방안을 발굴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들 3사는 헬스케어 빅데이터 활용 연구 개발 협력과 함께 헬스케어 빅데이터 분석 기술 및 인공지능 기술 확산을 위한 상호 협력, 각 기관이 보유한 지식의 공유와 확산을 위해 노력키로 했다.

네이버는 인공지능 기술과 공동 연구를 위한 데이터 모듈 설계 등 기반 기술 제공으로 헬스케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의 접목을 통한 의료 연구 성과 고도화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은 헬스케어 혁신파크를 통해 구축된 산학연 개방형 연구 플랫폼에 네이버와 대웅제약의 기술력을 결합해 헬스케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맞춤형 진단 치료 예방 모델을 구축키로 했다.

대웅제약은 헬스케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헬스케어 서비스 발굴과 병원 채널 네트워크를 통해 의료체계 발전을 지원할 계획이다.

네이버 최인혁 총괄 부사장은 “기술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는 인공지능과 IT 기술을 통한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와 협력을 넓히고 있다.”며 “의학정보와 IT 기술 접목은 헬스케어의 혁신을 만들어 내는 만큼 네이버는 다양한 의료기관에 IT 기술을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