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中샤오미·국내총판 여우미와 인공지능 기술협력 나섰다

[스타트업 워치=송협 기자] 네이버가 중국 최대 IoT 기업 샤오미와 국내 총판 여우미와 함께 인공지능 분야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는 이번 협약으로 샤오미의 인공지능 기술과 연계해 기술 시너지를 확보하고 샤오미 IoT 기기군으로 인공지능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이에 따라 샤오미의 IoT 기기를 클로바의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게됐다.

아울러 중국 샤오미는 네이버 클로바와 협력을 바탕으로 국내 이용자들에게 샤오미의 IoT 기기들에 대한 인공지능 서비스 경험을 제공하고 이 외에도 네이버와 기술 협력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력을 제고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샤오미의 국내 총판 여우미의 경우 양사의 원활한 협력을 위해 중간 역할을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네이버 최인혁 총괄부사장은 “이번 3사의 제휴로 클로바를 통한 생활인터넷 환경을 더욱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클로바가 이용자들에게 일상생활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휴에 나선 중국 샤오미 흥 춰 글로벌전략담당 부사장은 “앞으로 한국 시장에서 출시하는 모든 샤오미 제품을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를 통해 활용하고 인공지능 기술 측면에서 양 사가 협력해 새로운 IoT 환경 구축에 앞장 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