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가상화폐 발표 쏟아낸 일부 언론의 ‘가짜뉴스’

기재부 “당초 계획도 없었다.”해명…가상화폐 일제히 ‘폭락’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언론이 가상화폐 시장 혼선을 부추기고 있는 것 같다. 오전부터 쏟아진 일부 언론의 가상화폐에 대한 정부의 발표가 있을 것이라는 기사가 나오면서 비트코인을 비롯한 모든 가상화폐가 곤두박질치고 있다.”(가상화폐 거래소 관계자)

하늘 높은 줄 모르고 고공행진을 펼치고 있던 가상화폐가 약속이나 한 듯 곤두박질 치고 있다. 가상화폐의 맏형격인 비트코인은 15% 하락세를 보였고 이외에도 인기를 얻고 있는 이더리움과 리플 역시 10% 밖으로 내몰렸다.

가상화폐 시세가 이처럼 일제히 추락세를 보이는 것은 정부가 투기 과열 현상을 지속해왔던 가상화폐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팽배한데다 최근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의 사상최대 규모인 580억원(한화 5723억원)대 가상화폐 여파가 투자자들의 불안 심리를 자극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정부가 31일 가상화폐 관련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는 일부 언론사들의 추측과 예단 가득한 기사가 쏟아지면서 투자 수요가 관망세로 돌아선 것 역시 가상화폐 하락을 부채질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31일 오전부터 일부 언론사들은 지난달부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반대 등 가상화폐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명을 돌파하면서 정부가 이날 가상화폐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기사를 쏟아냈다.

언론사들은 이날 ▲오늘 가상화폐 관련 대책 정부발표…청와대 국민청원에 답한다. ▲김동연 부총리, 오늘 가상화폐 정부발표…무슨 방안 내놓을까? ▲가상화폐 정부발표 등의 제하로 일제히 기사를 내놨다.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등 부정적인 시각을 내비치고 있는 정부에게 불만을 표출한 투자 세력과 향후 가상화폐 정책 등을 기획재정부 김동연 장관이 입장을 전할 것이라고 마치 복사한 듯 기사화 하면서 이날 오전 내내 네이버와 다음 등 포털 검색어 순위 1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일부 언론사들의 31일 예정됐다던 정부 가상화폐 관련 대책 발표는 결국 ‘오보’로 확인됐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오후 정부가 가상화폐 관련 발표를 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 “당초부터 계획한 바 없고 발표할 계획도 없다”고 일축했다.

기재부는 해명자료를 내놓고 “가상화폐 정부발표 31일 예정이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한 김동연 기재부 장관의 정부 입장 발표 보도는 언론의 추측성 보도”라며 “거듭 강조하지만 금일 정부는 가상통화 대책 발표를 당초부터 계획한 적도 없고 발표할 계획도 없음을 알려 드린다.”고 강조했다.

제대로 된 팩트 체크도 없는 기사를 남발하면서 시장에 혼선과 교란을 제공한 전형적인 ‘카더라’기사가 중앙 언론은 물론 지방 언론사들에 이르면서 말 그대로 ‘오보’를 작렬할 것이다.

팩트를 중시해야 할 언론이 팩트 체크 없이 기사를 내보내고 이를 접한 일부 언론사들은 ‘베껴쓰기’에 급급하면서 제대로 된 사실 확인은 뒷전으로 밀리면서 ‘가짜뉴스’를 생산한 셈이다. 언론의 무책임은 고스란히 시장 혼란을 가중시키며 하루아침에 전체 가상화폐 시세를 출렁이게 했다.

국내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기사를 접한 기존 투자자들은 물론 예비 투자자들로부터 아침부터 민원이 쏟아졌다.”면서 “정확하지 않은 기사를 앞 다퉈 보도하면서 시세 폭락은 물론 건전 투자자들의 피해가 뒤따랐다.”고 토로했다.

아이디 OOOking는 “정부가 가상화폐 대책 발표에 나설 것이라고 호들갑 떨더니 가짜뉴스 생산하는 언론이 무슨 언론이냐? 정부는 뾰족한 대안 내놓지 못하고 갈지자 행보, 언론은 팩트 없이 펜대 굴리며 국민을 농단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