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고객사와 함께 독일 뮌헨서 상생 펼쳐

[데일리포스트=이수연 기자] 효성이 독일 뮌헨에서 개최된 아웃도어 스포츠 산업 전시회 ‘ISPO’에서 협업과 상생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 28일부터 오는 31일까지 열리는 ‘ISPO’는 아웃도어 스포츠 관련 섬유와 패션, 각종 레저 용품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전시회로 지난해 기준 총 57개국 2700개 업체가 참가했다.

이번 전시회에 효성은 친환경 섬유를 강조한 ‘마이판 리젠 아쿠아엑스’와 ‘리젠 코트나’를 중심으로 출품했다.

특히 리젠은 폐PET병 등을 재활용한 섬유이며 이산화탄소와 매립쓰레기 배출량을 줄인 친환경 원사다.

아울러 효성은 냉감과 흡한속건 기능을 탑재한 ‘아쿠아엑스’를 더해 오랜 시간 운동을 해도 쾌적함을 느낄 수 있도록 보강했다. 뿐만 아니라 폴리에스터 원사 ‘코트나’ 기능을 적용해 면 소재 부드러운 촉감을 살리고 의류제작 시 보풀이나 구김을 최소화했다.

효성은 기존 차별화 원사의 장점을 결합한 원단 개발을 위해 나일론폴리에스터와 스판덱스, 직물의 섬유사업부 내 3개 PU가 제품개발부터 전시기획까지 협업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고객사와 상생도 눈에 띈다. 효성은 국내외 10여개 고객사와 공동 개발한 원단을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였다.

국내 원단업체인 ▲세종텍스타일 ▲현대화섬을 비롯해 해외 원단업체인 ▲쇼미텍스 등과 더불어 개발 초기부터 협력을 통해 다양한 스포츠 의류용 원단을 전시하고 나섰다.

조현준 회장은 지난 신년회를 통해 “고객과 시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세계 최고 수준의 제품으로 보답하고 역량있는 고객사를 발굴, 지원해 함께 지속성장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