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국내 최초 LTE 관제 수상 드론 선봬

[데일리포스트=김동진 기자] LG유플러스가 국내 최초 LTE 관제시스템을 적용한 수상 드론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아울러 맞춤형 LTE 드론부터 클라우드 관제와 종합 보험까지 원스톱 제공하는 LTE 드론 토탈 서비스를 출시했다.

LG유플러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성장동력을 ‘드론’사업으로 정의하고 LTE 드론 토탈서비스를 바탕으로 공공분야에 진출과 드론 사업 확장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25일 LG유플러스는 부산 해운대 송정리 인근 미역양식장에서 ‘스마트 드론관리 서비스’를 시연했다.

이번 시연은 LG유플러스는 환경센서가 탑재된 제이와이시스템의 수상드론을 활용과 양식장 주위 수㎞의 해상환경 모니터링을 통해 수상드론을 통해 양식장을 위한 최적의 환경관리와 근해 환경변화 파악 등이 가능하다는 점을 확인했다.

시연에 나선 수상드론은 이날 송정리 포구에서 1km에 거리의 양식장 주위를 자동 주행하며 수집한 수온과 용존 산소량 데이터를 LTE 통신망을 통해 유플러스 관제 시스템에 전송했다. 수상 드론이 수집한 데이터는 한해 수확량을 예측, 어민들에게 중요한 분석 데이터가 될 전망이다.

자율주행에 나선 수상드론 영상을 모니터링 하던 관리자가 부유물을 발견하고 수동조종을 통해 근접 영상과 함께 해당 부유물이 미역에 유해한 괭생이모자반이라는 것을 파악해 수거하기도 했다.

그간 근해 환경파악이 불가능했던 고정형 센서와 달리 수상드론은 양식장 1km 이상 멀리 주행하고 적조와 녹조, 용존 유기물 농도와 부유물 농동 등 이상현상을 사전에 파악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 어민들의 피해가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시연에 사용된 수상드론은 LG유플러스가 최초 개발한 LTE 클라우드 관제시스템을 적용해 LTE 영상전송, 자동주행, LTE 원격조종 기능을 보유하고 있으며 파고(波高) 2m 이내의 해안과 댐, 강, 하천에서 최대 6시간 운행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 미래서비스사업부장 박준동 상무는 “드론 관제시스템이 수산업에서 요긴하게 쓰일 수 있는 가능성이 확인됐다”며 “LTE 클라우드 관제시스템과 스마트 드론으로 농업, 배송, 건설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드론의 활용성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2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한 ‘드론쇼 코리아’를 통해 맞춤형 LTE 드론, 클라우드 드론서비스, 운용·관리서비스, 특화 솔루션 등을 포함한 원스톱 드론 토탈서비스 ‘U+스마트 드론토탈 서비스 패키지’를 발표했다.

고정익 드론, 수상 드론, 농약살포 드론, 유선 드론, 로봇팔 드론, 물류배송 드론, 항공촬영 드론, 다목적 드론 등을 운송, 항만, 농업, 건설, 전력·가스, 석유화학 관련 기업과 지자체에 통신 모듈을 탑재해 맞춤형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이르면 상반기 중 드론 종합보험을 연계하고, 드론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드론에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미국 방위산업 전문 컨설팅 업체 틸그룹은 전 세계 드론시장이 오는 2023년 115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글로벌 회계컨설팅 기업 PwC는 오는 2020년 드론이 대체할 경제적 가치가 127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놓기도 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