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4월 21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美주요기업 CEO, 의회에 “불법이민 구제” 요구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어린시절 미국에 입국한 불법 이민자의 지위를 보호하는 법안의 가결을 위해 굴지의 IT기업 최고경영자(CEO)가 앞장서 의회에 호소하고 있다고 CNET 등 외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100개 이상 주요 기업 및 업계 단체의 리더가 지난 10일(현지시간) 공개서한에 서명했다. 이 서한은 DACA(Deferred Action for Childhood Arrivals) 프로그램의 3월 종료를 앞두고 의회에 19일까지 법안을 통과하도록 요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정권은 지난해 9월 오바마 행정부 당시 도입된 DACA 프로그램을 폐지한다고 발표했다. 이 프로그램은 2007년 이전 유소년기에 미국에 불법 입국한 이민자가 추방 걱정 없이 미국에 체류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DACA 프로그램은 3월 5일 공식 종료될 예정이다. 이 서한은 “DACA 프로그램 종료를 인정하면 미국 경제에 2150억 달러의 손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미국 내 노동력이 위기에 직면했다.(중략) 신속히 대응하지 않으면 기업은 귀중한 인재를 잃고 노동력 공급이 불가능해져 막대한 손실을 초래한다”고 주장한다.

서명란에 애플 팀쿡(Tim Cook), 페이스북 마크 주커버그(Mark Zuckerberg), 아마존 제프 베조스(Jeff Bezos), 구글 순다르 피차이(Sundar Pichai), 세일즈포스 마크 베니오프(Marc Benioff) CEO 등이 이름을 올렸다.

서한 공개 전날에는 샌프란시스코 연방판사가 트럼프 정권의 DACA 폐지 결정을 일시적으로 금지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판단은 DACA 프로그램 등록자 가운데 ‘드리머(dreamersㆍ꿈꾸는 사람들)’로 불리는 불법체류 청년 80만 명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Previous «
Next »

Watch Card News

[기획]스타트업…세계를 보다

Global Start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