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위안부 TF’ 검증 결과에 핏대 세운 日 언론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한국 위안부 합의 검증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를 둘러싸고 일본 언론들은 관련 소식을 속보로 타진하는 한편 일부 매체는 한국 정부의 태도를 강경하게 비난했다.

TF팀은 27일 5개월에 걸친 조사 결과 위안부 피해자들의 의견 반영이 충분하지 못했으며 한일 양국의 이면 합의가 존재한 일방적 ‘외교참사’였음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요미우리 신문은 사설을 통해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 협정은 양국이 서로 양보하고 달성한 성과다. 한국 문재인 정권에 요구되는 것은 합의의 착실한 이행밖에 없다”며 “검증 자체도 문제지만 결과도 ‘기괴(奇怪)’하다”고 언급했다.

또 한국 정부가 합의를 통해 설립한 재단에 일본 정부는 10억엔을 출자했고 위안부 (피해자)의 70% 이상이 재단의 현금지급을 수용한 상황에서 피해자와의 의사소통 부족을 지적하는 것은 비논리적이라고 전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한국정부가 위안부를 상징하는 소녀상 철거 문제 등 일부 비공개 합의가 존재했음을 빌미 삼아 ‘비밀 협상’이 아닌 ‘국민과 함께 호흡하는 민주적 절차와 과정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TF 발표내용과 국내 언론 보도를 상세히 전하는 한편 한국정부가 “위안부 협상의 절차와 내용에 심각한 결함이 있었다”며 합의 자체의 문제 인식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내 신문사의 보도 내용을 인용해 한국 내에서도 한일 정부사이에 공개하지 않기로 약속한 교섭 경위를 폭로한 것을 두고 비판하는 논조가 눈에 띈다고 전했다.

특히 중앙일보는 “앞으로 일본은 물론 어떤 나라가 한국 정부를 믿고 비밀 거래를 할 수 있을까”라고 비판했고, 동아일보 역시 “비공개로 관리해야할 외교문서를 다수 공개한 것은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신뢰를 떨어뜨린다”고 전했다고 밝혔다.

한편 아사히 신문은 한국정부가 청와대 대변인 성명을 통해 “역사 문제의 해결과는 별도로 한일간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위해 정상적인 외교 관계를 회복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며 대일관계를 역사 문제와 분리하는 투트랙 전략을 구사해 개선하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고 분석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