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 생활 속 로봇 ‘에어카트 오픈키트’ 일반 공개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네이버랩스가 에어카트(AIRCART) 특허 기술과 설계도면 등을 일반에 공개하고 나섰다. 하드웨어 제작과 생한 역량을 갖춘 중소규모 제작업체를 비롯해 누구나 네이버랩스에서 공개하는 ‘에어카트 오픈키트’를 활용해 일상생활에서 활용이 가능한 로보틱스 제품을 만들 수 있다.

네이버랩스가 공개한 ‘에어카트’는 지난 10월 ‘DEVIEW 2017 컨퍼런스’에서 공개한 로보틱스 연구 성과 중 일부로 근력증강 웨어러블 로봇에 사용되는 pHRI 기술을 전동카트에 적용한 로보틱스 제품이다.

에이카트는 카트 손잡이에 달린 힘센서가 운전자의 조작 의도를 파악하고 추진력과 방향을 제어, 누구나 손쉽게 물체를 운반할 수 있다.

자동 브레이크 기능과 장기간 작업에 용이한 에너지 세이브 모드 기능이 적용돼 내리막길에서도 안전하며 현재 실내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 ‘어라운드’와 함께 YES24오프라인 서점 부산 F1963점에서 서점 직원들의 실제 업무에 활용되고 있다.

아울러 에어카트 오픈키트에는 에어카트에 적용된 근력증강 로봇 기술과 함께 특허 사용 가이드, 회로도, 소스코드, 센서 교정 기능, 경사로 자동 브레이크 기능 등 제작에 필요한 내용이 포함된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로보틱스 리더는 “에어카트는 로봇 기술을 활용해 실생활 속 문제를 보다 쉽게 해결하기 위해 나온 연구 결과”라며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 기술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특허 및 기술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에어카트 오픈키트를 통해 물류센터와 병원, 도서관, 공항 등 여러 공간과 상황에서 다양한 버전의 에어카트들이 만들어질 수 있다.”며 “네이버랩스는 일상 속 공간에서 편리한 삶의 도구로 이용될 수 있는 생활환경지능 기반 로봇 연구를 이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네이버랩스는 기술 특허의 상업적 사용에 따른 책임 및 권한 등에 대한 세부적인 정책을 결정한 후 내년 상반기 내 정식 공개에 나설 예정이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