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5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 Homepage
  • >
  • Top
  • >
  • 검찰, ‘뇌물의혹’ 전병헌 前 수석 구속영장 재청구 검토

검찰, ‘뇌물의혹’ 전병헌 前 수석 구속영장 재청구 검토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롯데와 GS홈쇼핑으로부터 뇌물수수 혐의를 받고 있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검찰에 재소환된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이 한국e스포츠협회를 통해 GS홈쇼핑으로부터 1억5000만원을 기부 받은 혐의를 추가로 포착하고 전 전 수석에게 재소환을 통보했다.

검찰은 지난 2013년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이던 전 전 수석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GS홈쇼핑을 비판하는 보도자료를 언론에 제공한 뒤 GS홈쇼핑측과 만난 정황을 포착했다.

이 회사 관계자와 미팅을 끝낸 이후 GS홈쇼핑 허태수 대표에 대한 국감 증인 신청이 취소됐으며 GS홈쇼핑은 전 전 수석이 회장·명예회장을 역임한 한국 e스포츠협회에 1억5000만원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이 현직 의원 시절 홈쇼핑 사업권 재승인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였다는 점과 허태수 GS홈쇼핑 대표이사의 국감 증인 취소 등을 감안 할 때 충분한 의혹이 제기 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판단, 재소환을 결정했다.

아울러 전 전 수석은 의원 시절 보좌관 김모(구속 기소)씨 등과 공모해 협회 자금 5억원을 세탁해 유용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2일 롯데홈쇼핑이 한국e스포츠협회에 후원금 3억3000만원을 기부토록 하고 롯데 측이 건넨 수백만원 상당의 은행 기프트카드를 가족이 함께 사용토록 한 혐의로 전 전 수석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구속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그동안 GS홈쇼핑을 압수수색하는 등 혐의를 입증할 만한 증거 확보에 주력해 왔다. 검찰의 이 같은 법원이 전 전 수석에 대한 영장을 기각했던 만큼 철저한 보강 조사를 통해 전 전 수석에 대한 수사 방향을 결정하겠다는 판단에서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