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5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 Homepage
  • >
  • Top
  • >
  • 인천 영흥도 낚시배 전복 13명 사망·2명 실종

인천 영흥도 낚시배 전복 13명 사망·2명 실종

李총리 “사망자 가슴 아파…끝까지 실종자 수색”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3일 새벽 인천 영흥도 앞바다에서 낚시배 전복 사고로 1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발생 이후 오전 7시께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해군과 해경, 그리고 어선 등 합동 구조작업을 지시하며 강력한 대응에 나섰지만 끝내 사고 해역에서 의식불명으로 발견된 5명을 포함한 13명은 주검으로 되돌아왔다.

이날 사고는 오전 6시 출항에 나선 낚시배 선창1호(9.77t)가 인천광역시 옹진군 영흥도 영흥대교 인근 해상에서 336t급 급유선과 충돌해 그대로 전복됐다.

사고 당시 선창1호에는 선장과 선원을 비롯해 총 22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인천 해경에 따르면 선창1호와 급유선 영진12호는 영흥대교 밑으로 좁은 수로를 통과하던 과정에서 사고를 일으켰다.

사고 발생 이후 곧바로 해경 헬기 4대와 함께 함정 14척이 현장에 도착해 신속한 구조 작업에 들어갔지만 날씨가 추웠고 피해자 대부분이 선실 내에 몰려 있던 탑승객 22명(승객 20명·선원2명)중 20명을 구조했다.

하지만 구조자 가운데 의식불명자를 포함한 13명이 사망했고 선창1호 선장 등 2명이 실종됐으며 나머지 7명은 다행히 큰 부상 없이 생존했다.

이날 사고 소식을 접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참으로 가슴 아픈 일이며 사망자 가족들에게 어떤 위로의 마음을 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지금 제일 중요한 것은 실종자 두 분을 수색하는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