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5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우리은행, ‘기업문화 확 바뀐다’…100대 혁신과제 선정

[데일리포스트=황정우 기자] 우리은행은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양일간 안성 연수원에서 열린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끝장 토론’에서 100대 혁신과제를 선정했다.

영업점 전직급 직원 100명이 참가한 이번 토론에서 우리은행은 ▲공명정대한 사람중심 은행 ▲현장중심의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은행 ▲소통과 화합을 통한 행복한 몰입 등 3대 주제를 중심으로 100대 혁신안을 선정했다.

우리은행은 먼저 신입행원 채용 프로세스와 관련 기본적인 소양과 품성, 금융에 대한 이해도 검증을 위한 필기시험을 신설하고 서류전형 및 필기시험, 면접을 포함한 채용 전 과정을 외부 전문기관에 위탁키로 방안을 잡았다.

또 반일근무제 및 안식휴가제를 도입해 생산성과 유연성을 극대화하고 유휴 인력 발생에 따른 업무공백은 신규 채용을 확대해 일자리 창출 역시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경영평가 방식도 수정키로 했다. 기존 ‘상대평가’방식을 ‘절대평가’ 방식으로 바꾸고 평가 주기도 반기에서 연간으로 변경한다.

아울러 소통과 화합을 요구하는 직원들의 개선 요구를 수렴해 영업현장과 경영진 간 핫라인을 상설화하는 한편 호칭도 축소한다. 또 회의문화 역시 개방형 회의문화로 개선과 함께 비위행위자에 대한 무관용 징계원칙을 확립해 도덕성과 윤리의식을 강화키로 했다.

특히 은행의 사회적 역할(CSR)에 대한 혁신안도 마련됐다. 스타트업 기업과 우수 기술 보유 중소기업에 대한 투융자 복합 금융지원 확대를 위해 별도 신용평가 모형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장애인과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고용비율을 현재 1% 수준에서 향후 3%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서민금융 이용자 연체이자 감면 또는 면제 등을 검토해 국민과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12월 중 노사 모두가 참여하는 공청회를 거쳐 주제별 혁신안에 대해 직원들 의견을 다시 청취 할 예정”이라며 “향후 확정된 혁신안을 전사적으로 추진해 우리은행의 새로운 기업문화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