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18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중국, 독자 가상화폐 개발중…금융정책 개선이 목적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중국은 모든 가상화폐를 불법으로 규정해 ’가상화폐 거래 전면 금지‘ 조치를 내리고 ‘가상화폐공개(ICO·Initial Coin Offering)도 금지하는 등 강력한 규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규제 원인의 하나는 계속된 위안화 국외 유출에 제동을 걸기 위해서다.

◆중국정부, 독자 가상화폐 발행 나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한 중국이 최근 정부차원의 독자 가상화폐를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가상화폐 전문지 ‘앱타임즈’가 7일 중국인민은행(PBoC)이 독자적인 디지털 가상화폐 발행을 중요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6일 중국 인민은행의 연구를 이끌고 있는 야오치엔(Yao Qian) 디지털화폐연구소장의 발언을 빌려 중국이 거래비용 절감, 금융서비스 확대, 금융정책 효율화를 위해 독자 가상화폐 도입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야오치엔 소장은 “디지털경제 발전을 위해 중앙은행에서 발행한 디지털화폐(가상화폐)가 그 어느 때 보다 필요하다. 관련 연구와 발행에 속도를 내야한다”며 “가상화폐는 추적이 쉬워 중앙은행이 통화 유통 속도와 소재 등의 모니터링을 통해 금융정책을 개선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최근 들어 각국 중앙은행은 디지털화폐 발행에 나서고 있다. 비트코인 등의 가상화폐가 보급될 경우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화폐의 영향력 저하로 이어져 금융정책 자체에 파장이 있을 것이란 판단에서다.

러시아 정부도 독자 가상화폐 ‘크립토루블(CryptoRuble)’ 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립토루블 발행과 관리를 러시아 정부 측이 맡을 예정이기 때문에 중국의 독자 가상화폐와 유사한 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스크립토루블은 러시아 화폐인 루블과 교환할 수 있으며 출처가 불분명하거나 가상화폐 거래에서 이익이 발생할 경우 13%의 세금을 지불해야 한다.

위안화의 디지털화로 당국 관리 하에 가상화폐 거래가 인정을 받는 날이 올 수 있을 것인지. 아니면 보다 엄격하게 규제가 강화될 것인지 비트코인 최대 채굴국인 중국의 가상화폐 정책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