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등 6개사, ‘스마트 모빌리티 포럼’ 창립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대한민국의 모빌리티 산업 미래를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포럼’이 창립됐다.

지난달 30일 카카오모빌리티를 비롯해 그린카, 럭시, 쏘카, e버스, 풀러스 등 6개사로 구성된 협의체는 포럼 발족식을 열고 미래를 선도할 혁신적인 이동 서비스 구현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한 협력과 논의의 장을 만들기 위한 시동을 걸었다.

스마트 모빌리티 포럼은 차량공유(쏘카, 그린카)와 카풀(플러스, 럭시), 수요응답형버스(e버스), 택시/자가용(카카오모빌리티) 등 다양한 모빌리티 분야 기업들이 한국 모빌리티 산업의 지속 가능 발전을 위해 뜻을 모아 추진한 결정체다.

모바일과 자융주행, AI 등 최근 빠르게 변천하고 있는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를 예측하고 선도하면서 이동 영역에서 불편과 문제를 해결하고 이용자의 편익과 후생을 제고하는 것이 최대 목표 과제다.

카카오모빌리티 등 6개사가 참여한 스마트모빌리티 포럼은 ▶미래를 선도할 혁신적 서비스 구현/확산을 위한 미래 지향적 사업 환경 조성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위한 법적/기술적/사회적 논의와 협력의 장 마련 ▶교통, 운송, 안전 분야 문제 해결을 위한 서비스/기술 발전 ▶모빌리티 서비스 고도화를 통한 국민 편익과 후생 증대 ▶편리하고 안전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형 스마트시티 조성기여 등을 목표로 삼았다.

이에 따라 앞으로 정기적인 활동을 통해 모빌리티 분야 발전을 위한 다양한 기회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또 포럼 참여 기업은 물론 스타트업을 비롯한 모든 모빌리티 분야 기업간 동반성장과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업 뿐 아니라 정부와 학계 지자체, 전문가 집단 등 모든 이해관계자와 함께 정기적인 행사와 공동 연구 활동 등 네트워크를 활성화 하기로 했다.

이날 진행된 첫 포럼에서는 규제 프리 Sandbox 도입과 혁신적 모빌리티 서비스를 위한 ‘네거티브 방식’의 법규제 접근 필요성, 포럼사간 협업 기회 창출 등 다양한 주제로 열띤 토론과 공감이 이뤄졌다.

참여사들은 “한국을 대표하는 모빌리티 기업간 활발한 논의와 협력의 장이 만들어졌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동과 교통, 운송, 안전 등 다양한 분야의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모빌리티 산업의 혁신을 이끌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