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7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IFA 2017] 中 DJI, 신형 공중촬영 드론 2종 발표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세계 최대 드론 제조업체인 중국 DJI가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중인 유럽 가전 박람회 ‘IFA 2017’에서 공중 촬영 드론 신제품 2종을 발표했다.

기존 DJI 매빅 프로(Mavic Pro)와 팬텀4 프로(Phantom 4 Pro)를 업그레이드 해 기능 개선 및 규 컬러를 적용했다.

우선 ‘매직 프로 플래티넘(Mavic Pro Platinum)’은 기존 접이식 소형 드론 매직 프로의 후속제품이다. 비행시간을 11% 높여 최대 30분간 비행할 수 있으며 기존 제품 대비 비행 소음을 약 60% 줄이고 드론 바디에 새로운 플래티넘 컬러를 채택해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특히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ESC(전자 속도 컨트롤러)와 프로펠러를 개선해 기존 매빅 프로 대비 노이즈를 감소시킨 것이 최대 특징이며 프로펠러는 기존 매빅 프로와도 호환된다.

배터리 용량은 기존 매빅 프로와 동일하지만 모터와 프로펠러를 교체하면서 비행 최대 시간이 3분 정도 늘었다.

또 DJI는 드론 플래그쉽 모델 ‘팬텀 4 프로 옵시디언(PHANTOM 4 PRO OBSIDIAN)’을 공개했다. 흰색이었던 팬텀4 프로를 블랙 컬러로 만든 것이 특징으로 마그네슘 바디에 지문방지 코팅을 한 마그네슘 짐벌을 탑재했다.

1인치 CMOS 센서와 4K 60fps 녹화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3가지 비행모드와 최대 7km 장거리 컨트롤, 스크린 탑재 전용 조종기, 스마트폰과 태블릿 조작 등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DJI는 올해 5월 발표된 미니드론 ‘DJI 스파크(Spark)’의 신기능도 발표했다. 손바닥 크기의 미니 드론인 DJI 스파크에 파노라마 기능으로 어안 렌즈 파노라마 사진을 연출할 수 있는 ‘스피어 모드(Sphere mode)를 더한 것이다.

손동작만으로 이륙, 촬영, 착륙까지 제어할 수 있어 드론 초보자들에게 적합한 모델이다. 신기능은 조만간 ’DJI GO 4‘ 응용 프로그램 및 스파크 펌웨어 업데이트에 추가될 예정이다.

가격은 매빅 프로 플래티넘이 138만원, 팬텀4 프로 옵시디언이 185만원으로 현재 DJI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 예약 주문이 가능하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