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22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대우건설, 27억 5천만 불 규모 오만 정유시설 공사 수주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대우건설이 해외 수주를 위한 첫 시동을 켜고 본격적인 순항에 나섰다.

대우건설은 스페인 EPC 업체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社와 조인트 벤처로 총 27억 5000만 달러(한화 3조 1336억원)규모의 두쿰 정유시설 1번 패키지 공사를 수주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대우건설은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와 설계·구매·시공을 공동 수행하며 대우건설의 지분은 35%로 9억 6250 달러(한화 1조 800억원)규모이며 착공 후 공사기간은 47개월로 예정됐다.

해외건설 프로젝트 경험이 풍부한 대우건설은 오만에서 1999년 방파제 공사를 시작으로 2011년 두쿰 수리조선소와 2015년 오만에서 가장 큰 2000MW급 발전소를 완공해 기술력을 인정 받고 있다.

파트너사인 테크니카스 레우니다스는 풍부한 정유공장 건설 경험을 보유한 스페인 건설기업으로 대우건설의 현지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큰 시너지가 기대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저유가 기조로 중동지역 발주 물량이 축소된 상황에서 초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해 의미가 크다”면서 “오만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사업여건 및 리스크 검증을 거친 수익성이 기대되며 향후 입찰 진행 중인 두쿰 발전소, 담수화 시설 공사나 발주 예정인 대형 석유화학 플랜트 사업 등 수익성이 확보되는 해외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오만 국영석유공사와 쿠웨이트 국제석유공사 간 합작회사인 DRPIC가 발주한 이번 프로젝트는 일일 생산량 23만 배럴 규모로 완공 시 오만에서 가장 큰 규모의 정유공장이 될 전망이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