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8월 19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MS,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 스택’ 국내 출시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클라우드 연속성을 제공하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 스택(Azure Stack)’을 공식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애저 스택은 애저의 laaS와 PaaS를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제공하게 된다. 기존에 클라우드를 이용하고 싶어도 데이터 보관과 다수의 요인들 때문에 활용하지 못했던 기업들이 자사의 인프라와 MS의 애저를 통합,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구축해 최신의 클라우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그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프라이빗 및 퍼블릭 클라우드 간 호환성을 지원한 반면 완벽한 연속성을 보장하지 못했다. 이번 출시된 애저 스택은 고객이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서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그대로 하이브리드 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어 연속성이 보장된다.

애저 스택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를 결합한 어플라이언스 형태로 제공된다. 공식 하드웨어 파트너사 델EMC, HPE, 레노버가 애저 스택 하드웨어를 출시한데 이어 시스코, 화웨이도 곧 출시 예정이다.

기업의 인프라와 퍼블릭 클라우드를 통합하여 동일한 관리가 가능하게 하는 하드웨어 번들로 구성된 진정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애저 스택이 유일하다.

MS는 애저 스택 고객을 위해 탄탄한 지원 정책도 공개했다. 특히 하드웨어 파트너사와 협력해 고객의 고충을 공유하고 함께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가트너는 최근 리포트를 통해 오는 2020년까지 기업의 90%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를 도입할 것이라고 예측하고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이 높은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김우성 한국MS 클라우드 및 엔터프라이즈 부문 이사는 “애저 스택은 고객의 클라우드 연속성을 보장하고 완벽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을 지원할 예정”이라며 “MS 고객은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모든 데이터를 탄탄한 애저 서비스를 통해 관리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