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7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가상화폐, 시가총액 1200억 불 돌파…날개 달고 수직상승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가상화폐 전체의 시가총액이 1200억(한화 135조 1200억원)달러를 넘어섰다.

8일 코인마켓캡(CoinMarketCap)에 따르면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 전체의 시가총액이 과열 우려 속에서도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일본 가상화폐 전문 뉴스채널인 앱타임즈는 최근 상승세의 요인 중 하나로 좋은 소식이든 그렇지 않든 비트코인에 대한 언론 보도가 이어지며 인지도가 급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불과 몇 달 새 비트코인의 버블 우려와 분열 소동, 가상화폐 결제 매장 확대, 가상화폐로 큰돈을 벌어들인 사람 등에 대한 다양한 기사들이 쏟아지며 투자자들에게 큰 인상을 남겼다는 것이다.

가상화폐는 분열 위기를 비교적 무사히 넘긴 기대감으로 비트코인의 가격 상승이 이어져 시장 전체의 견조한 흐름을 리드하고 있다.

오랜 시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거래해 온 사람들에게는 자연스러운 흐름일 수 있으나 새롭게 가상화폐 시장에 뛰어든 투자자, 특히 FX(외환) 거래 등의 트레이더에게는 최근의 가격 변동성이야말로 오히려 매력적으로 느껴질 수 있다.

앱타임즈는 낙관은 위험하지만 당분간 상승세에 대한 전망이 우세하다고 전했다. 현재 비트코인은 1BTC/3,439USD로 전일 대비 6.6% 상승했다.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은 1ETH/271USD 로 3.3% 상승했으며 비트코인에서 분열된 비트코인캐시(Bitcoin Cash, BCH)는 1BCH/320USD로 30.8%나 급상승했다. 다만 아직 초반인 만큼 상승 흐름은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일본에서는 4월 개정자금결제법 시행 이후 비트코인의 엔화(JPY) 거래량이 증가하는 등 가상화폐 신규 투자자가 크게 늘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