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22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美 언론, 靑 “강경화 외교장관 승인 간곡히 부탁”

[데일리포스트=앤드리아 리 기자] 첨예한 갈등으로 치닫고 있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동의를 놓고 요지부동 않는 청문회 야당 의원들에게 청와대가 임명 동의안을 간곡하게 요청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美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한국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이 영입한 강경화 외교장관 후보자의 승인요청을 국회 인사청문회에 요청했다고 전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을 통해 “외교부와 유엔의 경험을 토대로 강경화 후보의 새로운 리더십을 발판으로 새로운 외교적 지평을 열어 줄 것을 희망하며 국회에서 조속히 승인해 줄 것을 요청 드린다”고 발표했다.

한국의 인사 청문회법은 강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시한은 오는 14일이며 문 대통령이 열흘 이내 청문보고서 제출을 다시 요청하고 기한이 지나면 대통령이 임의로 국회 동의없이 임명할 수 있다.

하지만 국회 의석 수의 절반을 넘는 167석의 야 3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임명을 강행할 경우 일자리 추경과 정부조직법 등 임시국회현안 처리에 야당의 협조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관측이다.

무엇보다 캐스팅보트 역할을 하고 있는 제2 야당인 국민당이 강 후보자의 결함을 지적하고 나서면서 반대하고 있어 문 대통령의 강 후보자 임명은 순탄치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강 후보자는 지난 10년 전 자신의 딸을 위해 위장전입고 부동산 투기 및 증여세 관련 탈세 의혹으로 외교장관으로 적합하지 않다는게 한국의 3개 야당인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의 주장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강 후보자 임명 동의에 극구 반대하고 나선 야당 의원들을 설득 중이며 강경화 외교장관 임명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