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17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빗썸, 한·중·일·영 4개국 언어 서비스 나섰다

비트코인, 아시아권 확대에 따른 다국어 채널

[데일리포스트=송협 기자]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외국어 서비스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해외 고객 유치에 나섰다.

빗썸은 지난 24일부터 공식 사이트에 한국어 외에 영어와 일어, 중국어, 일본어 등 3개 국어로 가상화폐를 거래 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거래량이 현재 미국과 유럽에 편중됐지만 중국인들의 비트코인에 대한 높은 관심과 더불어 최근 일본에서도 비트코인을 공식 화폐로 인정하면서 비트코인으로 결제가 가능한 소매점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이에 빗썸은 비트코인 사용 지역이 아시아로 크게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한국어를 비롯한 중국어, 영어, 일본어 등 4개 국어 서비스를 통해 전 세계 이용자들의 편의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크기변환_사진자료_빗썸 영문 사이트 메인 이미지

빗썸 이정아 이사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는 세금이나 환전 수수료 등 부담이 낮고 익명성이 보장되기 때문에 세계 곳곳에서 대안통화로 주목받고 있다”면서 “외국어 서비스가 시작됨녀 더 많은 외국인 이용자가 유입되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빗썸은 지난해 말 누적 거래량 2조원을 기록한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다. 가상화폐 순위 조사업체인 ‘코인힐스’에 따르면 빗썸은 국제 거래소 순위 10위권에 진입하고 있다.

실시간 거래 및 24시간 입출금 서비스는 물론 회원 예치금 외부 감사 및 에스크로 제도 역시 도입하면서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중 가장 안정성을 갖추고 있다는 평가다.

빗썸은 최근 가상화폐 해외 송금 서비스를 위해 ㈜옴니텔 자회사 ㈜옴니뱅크와 MOU를 체결하고 외환거래법 개정안이 시행되는 오는 7월 중순 이후부터 해외 송금 서비스도 실시할 예정이다.

빗썸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거래가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며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국내는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안전하고 편리한 가상화폐 거래소로 인정받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