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22일
  • rss
  • facebook
  • twitter
  • yahoo
  • weibo
  • nico
  • baidu
  • baidu

아모레퍼시픽그룹, 1분기 영업익 4191억원…30.7% ↑

[데일리포스트=김혜경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해외 매출 증가와 다각화된 유통 포트폴리오에 힙입어 올해 1분기 실적 호조를 보였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1분기 실적 집계 결과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1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0.7% 증가했다고 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조759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8% 성장했고, 당기순이익은 3253억원으로 33.1% 늘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외 사업이 전사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국내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1조855억원, 영업이익은 20% 증가한 2682억원을 기록했다.

국내사업의 경우 ▲럭셔리 사업부(설화수·헤라 등) ▲프리미엄 사업부(아이오페·라네즈 등) ▲매스 사업부(려·미쟝센 등)가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혁신적인 신제품 출시로 브랜드 매력도를 강화했다.

글로벌사업은 5대 글로벌 챔피언 브랜드(설화수·라네즈 등)를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 진입을 가속화하며 고성장세를 이어갔다. 글로벌 매출은 46% 성장한 4080억원, 영업이익은 37% 증가한 794억원을 기록했다.

아시아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50% 성장한 3787억원을 달성했다. 북미 사업은 지역 및 유통 채널을 확대하며 24%의 매출 성장세를 보였다. 다만 유럽 사업은 내수 소비 위축과 향수 시장 부진이 지속되며 매출이 6.4% 감소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