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그룹, ‘코로나19 피해’ 대구시에 긴급 기금 10억원 지원
이랜드그룹, ‘코로나19 피해’ 대구시에 긴급 기금 10억원 지원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0.02.23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이랜드 제공)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이랜드 제공)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이랜드그룹이 코로나19가 확산으로 큰 피해를 입은 대구시에 10억원의 긴급 기금을 지원한다.

이랜드는 “대구지역 내 방역물품 및 생필품 지원에 쓰여질 수 있도록 이번 코로나19 확산 방지 기금을 긴급하게 마련하여 전달하게 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랜드는 대구 지역에 테마파크인 이월드와 유통업체인 동아백화점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랜드 복지재단 정재철 대표는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대구 지역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긴급 지원기금을 지원하게 됐다”며 “더 이상 피해가 확산 되지 않기를 바라며 추가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적극 지원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월드는 선제적 조치를 위해 지난 21일 부터 28일까지 휴장을 결정하고 대대적인 방역을 진행하기로 했으며, 이랜드리테일이 운영하는 대구경북권 일부 지점(구미·수성·본·강북점, nc아울렛 엑스코·경산점)에 대해 오는 24일 휴점 후 방역조치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