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강도 대출 규제에도 ‘주택담보대출’ 16년 만에 ‘최대치’
고강도 대출 규제에도 ‘주택담보대출’ 16년 만에 ‘최대치’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20.02.11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12.16 부동산 대책 비웃는 주택담보대출 상승세
데일리포스트=12.16 부동산 대책 비웃는 주택담보대출 상승세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정부의 고강도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에도 지난달 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이하 주담대)가 1월 기준 16년 만에 상승곡선을 그렸다.

12.16 부동산 대책 이후지만 정책 실행까지 시차가 있고 안심전환대출로 제2금융권 주담대가 은행권으로 넘어온 영향으로 해석되고 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12월보다 4조 3000억원 증가했다.

증가 폭이 한 달 전(5조6000억원)보다는 축소됐지만 1월 기준으로만 보면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4년 이후 최대치다. 가장 큰 원인은 안심전환대출 시행에 따라 비은행권에서 은행권으로 넘어온 ‘대출 갈아타기’가 1조4000억원 포함돼 이를 제외한 나머지를 따지더라도 역대 최대 기록이다.

안심전환대출을 제외한 주택대출 증가폭(2조9000억원)도 1월 기준으로 2004년 이후 최대다. 정부가 지난해 12월 고가 주택 매입자금의 대출을 제한한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1월 대출에는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주택매매계약 뒤 자금 수요까지 2개월 안팎의 시차가 있는데 대책 발표 전인 지난해 11월 전후로 주택거래량이 상당했고 전세자금 수요도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부동산 통계(7일 기준)를 보면 서울 아파트 매매와 전세 거래량은 지난해 11월 각각 1만1000가구와 1만가구로 높은 수준을 유지하다 12월에는 둘 다 9000가구로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2월까지 이런 영향이 이어질 수 있지만, 정부 대책의 효과가 차츰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을 모두 합친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3조7000억원으로, 역시 1월 기준 2004년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가계대출 잔액은 1월말 기준 892조원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