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속 힐링 라이프, 용인 타운하우스 ‘씨앤아트힐’ 분양
도심 속 힐링 라이프, 용인 타운하우스 ‘씨앤아트힐’ 분양
  • 김영진 기자
  • 승인 2020.01.2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용인 타운하우스 CN아트힐 지역조감도]
[사진=용인 타운하우스 CN아트힐 지역조감도]

[데일리포스트=김영진 기자] 최근 들어 단지 운하우스가 30~40대 젊은 수요자 사이에서 관심이 높다.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수도권 타운하우스가 소개되면서, 도심의 편리함과 전원의 여유로움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장점에 인기가 급증한 것이다.

가격이 비싸 타운하우스를 마련하기 어려웠던 과거와 달리, 최근 건축 기술이 발달해 건축 단가가 낮아진 것도 젊은 수요자들의 관심을 더하는 요소다. 공급 물량도 급증해 합리적 가격에 타운하우스 마련이 가능해지면서 상대적으로 자금력이 부족한 젊은 수요자들의 진입장벽이 낮아졌다. 또한, 교통 및 학군, 생활 인프라가 가까이 밀집된 곳에 타운하우스들이 자리하게 되면서 그간 도심에서만 누릴 수 있던 편리함까지 갖추게 됐다. 가격적인 부담은 낮아진 반면, 주거 편의가 우수해지면서 수도권 타운하우스를 마련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려는 젊은 수요자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타운하우스 건립이 가장 활발한 수도권 지역은 경기도 ‘용인’이다. 우수한 자연과 교통 및 생활 인프라 등 장점이 다양해 타운하우스가 빠르게 들어서고 있다. 서울과 인접해 출퇴근하기 용이하고, 용인 일대에 다양한 대규모 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향후 예상되는 개발 프리미엄도 상당하다. 이에 부동산 시장에서 타운하우스가 건립되기 최적의 환경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용인을 주목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면서, 용인 타운하우스의 인기도 상당히 뜨겁다. 특히, 높은 관심을 얻고 있는 용인 타운하우스는 바로 ‘씨앤아트힐’이다. 도심 속 힐링 라이프를 누릴 수 있는 타운하우스로, 846만㎡ 규모의 광교산 자락에 건립돼 쾌적한 주거 환경을 선사하는 동시에 용인 내 갖춰진 다양한 도심 인프라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사업 전반은 경기도 용인 일대에서 타운하우스 개발, 시행, PM 등을 꾸준히 진행해 사업 관련 노하우가 풍부한 부동산 종합개발회사 우리앤하우징이 담당한다. 사업의 안정성이 우수하다는 평을 받는 이유다. 현재 우리앤하우징은 용인시 기흥구, 처인구, 수지구 등 교통 및 자연이 우수한 알짜 부지에서 부동산 개발과 마케팅 활동을 활발히 전개해 나가고 있다.

포유 종합건설이 철근콘크리트 기본골조를, 한샘키친이 내부 인테리어를 담당해 실용성 및 내구성이 뛰어나다.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 개성을 설계에 반영, 맞춤 설계를 제공해 주거 편의도 훌륭하다. 생활 특성에 따른 주거 공간 선택이 가능하도록, 타입별 면적을 104.16㎡~146.28㎡ 등 다양하게 구성한 것도 장점이다.

차로 3분대에 서수지IC 진입이 가능한 점도 경쟁력을 더한다. 서수지IC에 연결된 대왕 판교로와 수서 간 고속국도는 강남까지 10분~15분대에 진입 가능한 쾌속 교통망이다. 광역버스와 지하철 신분당선도 근거리를 지나 대중교통 이용도 편리하다. 사통팔달 광역 교통망을 품어 서울 및 수도권 일대에 수월하게 진입할 수 있는 타운하우스다.

‘용인의 강남’으로 알려지는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최중심에 건립되는 타운하우스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마트와 대형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대형 쇼핑 인프라가 가까이 밀집돼 있고, 풍부한 인프라를 갖춘 신봉동 외식타운, 신봉지구, 신봉2지구 등도 인접해있다. 교육 여건도 좋다. 신봉초등학교, 신봉중학교, 신봉고등학교 등 초, 중, 고교 등 다양한 학교시설이 가까이 모여 있어 자녀 교육 환경이 훌륭하다.

우리앤하우징 관계자는 “용인시 수지구는 서울 접근성이 좋고, 교육 및 생활, 교통 인프라가 풍부해 용인 일대에서도 높은 주거 선호도를 자랑한다”며 “5억원대의 분양가가 책정된 타운하우스로, 30~40대의 젊은 수요자를 비롯해 3~4인 규모의 가족 수요자들의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한편, 마감이 임박한 용인 씨앤아트힐 홍보관 전화로 사전 예약한 후 방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