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홀푸드, 안전 먹거리 ‘통영 생굴’ 출시…생산→유통까지 ‘관리 철저’
올가홀푸드, 안전 먹거리 ‘통영 생굴’ 출시…생산→유통까지 ‘관리 철저’
  • 곽민구 기자
  • 승인 2020.01.09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올가홀푸드 제공)
(데일리포스트 이미지 출처=올가홀푸드 제공)

[데일리포스트=곽민구 기자] 올가홀푸드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생굴 제품을 선보인다.

풀무원 계열의 LOHAS Fresh Market인 올가홀푸드(이하 올가)는 “통영 산지 직송 ‘통영 생굴’을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올가의 ‘통영 생굴’은 엄격한 식품안전성 기준에 맞춰 남해 청정해역 통영 앞바다에서 수확해 쫀득한 육질과 탱탱한 식감을 자랑한다. 통영은 섬이 많고 난류와 한류가 만나 플랑크톤이 풍부해 굴의 최적의 생산지로 손꼽힌다. 풍부한 플랑크톤 때문에 통영 생굴은 알이 굵은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출시된 올가 ‘통영 생굴’은 시중에서 판매되는 생굴과 비교해 더 엄격한 비가열섭취 식품 안전검사를 거쳐 판매하는 것이 차별화된 특징이다. 생굴은 생산지와 작업자 위생 및 안전성 관리 여건이 좋지 않으면 노로바이러스의 위험성에 크게 노출된다는 문제가 있었다.

올가는 굴의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 불안감을 적극 해소하고 믿고 먹을 수 있는 생굴을 도입하기 위해 올가만의 강화된 식품안전검사를 통과한 ‘통영 생굴’을 산지직송으로 출시했다.

우선 원물은 수확 후 3차 세척을 통해 각종 세균과 불순물을 제거했다. 수협에서 기본적으로 실시하는 품질검사 외에도 외부기관에서 노로바이러스, 대장균, 세균 수, 장염비브리오 검사를 진행하고 올가 자체적으로 월 1회 분석 검사를 실시해 유해 세균 번식을 차단했다.

세척수이자 충진수로 사용되는 해수 역시 양식 생산되는 일반 굴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사용했다. 해수 온도를 굴의 선도에 최적인 15℃ 이하로 유지하고 UV 필터를 통해 살균했으며 연 2회 대장균과 장염비브리오 등 세균검사를 진행해 깨끗한 생장 환경을 조성했다.

일반 굴 양식장 작업자들이 뚜렷한 관리 기준 없이 위생복을 착용하는 점을 놓치지 않고 HACCP(식품안전관리인증/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 기준에 따른 위생복 착용 및 개인 소독 절차를 통해 굴과 직접 접촉하는 작업자들의 위생관리원칙을 세워 꼼꼼하게 감독했다.

그밖에도 청결구역에 해충 퇴치를 위한 포충등을 사용해 외부 해충의 상품 접촉을 방지하고, 상품 검수 즉시 냉장창고에 입고해 10℃ 이하 냉장 차량으로 유통함으로써 대기시간 및 이동 온도까지 철저히 안전성에 초점을 맞춰 유지했다.

올가홀푸드의 석준현 PM 은 “이번 올가 산지직송 통영 생굴은 안전성 때문에 선뜻 굴 섭취를 망설이는 고객들을 위해 원물의 생산부터 유통까지 까다로운 올가의 친환경 안전 먹거리 기준을 더욱 강화해 출시했다”라며 “올가는 앞으로도 신선하고 깨끗한 제철 안심먹거리를 고객에게 안전하고 다양하게 소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통영 생굴’은 올가 온라인 몰 또는 전국 매장에서 산지 직송으로 판매하며, 가장 신선하고 맛있는 굴 생산을 위한 바다온도가 유지되는 2월 26일까지만 한정 운영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