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국내 최초 인공지능 ‘나비오’ 수술
가천대 길병원, 국내 최초 인공지능 ‘나비오’ 수술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19.11.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가천대길병원
데일리포스트=이미지 제공 가천대길병원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국내 인공지능 의료 선도에 앞장서고 있는 가천대 길병원이 국내 최초 정형외과 인공지능 ‘나비오(NAVIO)’ 로봇을 도입, 무릎 인공관절 친환술에 성공했다.

이 병원 정형외과 심재앙 교수팀은 지난 20일 무릎 퇴행성관절염을 앓고 있던 70대 환자를 대상으로 인공지능 로봇 ‘나비오’를 이용한 인공관절 치환술에 성공하고 수술을 마친 이 환자는 현재 회복 중에 있다.

영국 스미스앤드네퓨사의 로봇 ‘나비오’는 인공지능 기계 학습과 증강현실(AR), 해부학, 영상 융합 등 첨단 기술이 집결된 가장 진보된 로봇이다.

나비오는 ‘이미지 프리 플랫폼’을 탑재하고 있어 로봇을 이용한 인공관절 치환술을 받는 환자는 반드시 필요한 별도의 컴퓨터 단층촬영(CT) 이미지가 필요치 않다.

‘이미지 프리 플랫폼’은 환자의 운동학적 지지를 바탕으로 3차원(3D)해부학적 정보를 의료진에게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심재앙 교수는 “집도하는 의사의 인공관절 수술에 대한 높은 이해와 기술이 우선돼야 하지만 로봇 인공관절 수술은 수술의 정확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인공관절 수술을 처음 시작하는 의사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인공관절 치환술은 고령화 사회로 환자들의 평균 수명이 늘어나면서 환자의 삶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때문에 인공관절 치환술에 대한 완벽한 이해와 술기를 갖춘 전문 의료진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인공관철 치환술은 세계적 고령화 추세에 맞춰 괄목할 만한 발전을 하고 있다. 지난 1960년대 영국의 정형외과 의사(John Charnley)가 처음으로 시술한 이후 올해 인공지능 로봇 수술까지 발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