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국민은 ‘보이콧 일본’…공기업은 ‘예스 일본’
[2019 국감] 국민은 ‘보이콧 일본’…공기업은 ‘예스 일본’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19.10.16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일제강점기 위안부 및 강제노역 피해자에 대한 우리 법원의 판결에 반발하고 나선 일본이 수출규제를 비롯한 경제보복 조치에 나서면서 우리나라 국민들의 반(反)일본 정서가 깊어지고 있다.

특히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대응하고 나선 정부와 마찬가지로 국민들 역시 ‘보이콧 재팬(boycott japan)’ 등을 강조하며 동참하면서 해방 이후 가장 강력한 반일감정이 고조되고 있다.

이처럼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일본제품 거부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공기업 조폐공사가 전자여권과 은행권 제조에 필요한 자재를 일본에서 구매하면서 ‘보이콧 재팬’ 열기에 찬물을 끼얹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경협(부천 원미갑)의원이 한국조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2014~2018년 주요 일본산 자재 구매 현황에 따르면 전자여권을 비롯해 은행권 제조를 위해 지난 5년 동안 912억원 규모의 일본산 자재를 구매했다.

조폐공사가 일본으로부터 수입한 자재는 전자여권 발급용 보안필름과 잉크리본이며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간 총 753억 8600만원이며 은행권 제조를 위한 홀로그램 포일 구매비는 같은 기간 총 157억 6400만원이다.

최근 악화일로 현상을 보이고 있는 한일 관계를 감안하면 조폐공사의 일본산 자재 구매는 중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지만 정작 조폐공사는 전자여권 자재의 경우 오는 2020년 차세대 전자여권으로 변경하며 기존 자재를 사용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김경협 의원은 “일본 수출규제 대응 과정에서 보여준 우리 기업들의 발 빠른 국산화조치는 숨겨진 우리 기술력의 저력을 보여줬다.”며 “조폐공사가 향후 차세대 전자여권과 은행권 제조 과정에서 우수한 우리 기업을 발굴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