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KIC, 481억달러 외부에 맡기면서 국내사는 고작 0.96%
[2019 국감] KIC, 481억달러 외부에 맡기면서 국내사는 고작 0.96%
  • 정태섭 기자
  • 승인 2019.10.1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사 위탁운용액 4억6천만달러 ... 해외사 476억달러
작년 외부 지급수수료는 첫 1,000억원 돌파 .... ‘국부펀드가 국부유출’ 지적
국내 금융산업 발전 역행 ... 해외 국부펀드는 자국 금융사 육성
14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최희남 한국투자공사 사장(사진출처=연합뉴스 DB)
14일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는 최희남 한국투자공사 사장(사진출처=연합뉴스 DB)

[데일리포스트=정태섭 기자] 1,455억달러를 해외에 투자하는 국부펀드인 한국투자공사(KIC)가 외부에 맡기는 운용액 481억달러 중 0.96%인 4억6천만달러만 국내 자산운용사에 맡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해외 자산운용사에는 99.04%인 476억달러를 맡겼다. 국내 금융산업발전을 도외시한다는 지적이다.

김경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부천원미갑)이 KIC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KIC가 올 8월말 현재 운용하는 자산액은 1,455억달러. 이중 66.9%인 974억달러를 직접 운용하고, 나머지 33.1%인 481억달러는 외부 자산운용사에 맡겨 운용하고 있다.

그런데, 외부 자산운용액 481억달러 중 국내 자산운용사 3곳에 맡긴 위탁운용액은 4억6천만달러에 불과했다. 전체 외부위탁 운용규모(481억달러)의 0.96%다. 나머지 99.04%인 476억달러를 해외자산운용사에 위탁운용을 맡긴 것. KIC 전체 자산운용액(1,455억달러)과 비교하면 0.32%, 주식·채권 등 전통자산 외부위탁 운용규모(316억달러)와 비교하면 1.5%에 불과하다.

한편, KIC가 주식·채권 등 전통자산 운용액 316억달러를 외부에 맡겨 그 댓가로 지급한 수수료가 작년 사상 처음으로 1,000억원을 넘어 1,012억원에 달했다. 올 2분기까지 지급된 수수료도 527억원에 달해 올해도 1,000억원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운용의 69%를 외부에 맡기고 있는 대체자산 위탁운용 수수료는 제외된 금액이다.

김의원은 “KIC가 외부 위탁운용의 99.04%를 해외운용사에 의존하다 보니 1,000억원이 넘는 위탁운용 수수료가 해외운용사로 빠져 나가는 실정”이라고 말하고 “‘국부펀드가 국부를 해외에 유출한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김의원은 “한국투자공사법에서 정한 KIC의 존립목적은 국부 수익 창출과 함께 국내 금융산업 발전이라고 했는데, 해외운용사에 과도한 수수료를 지급하는 것이 국내 금융산업 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말하고 “미국 등 해외 유수의 국부펀드들이 자국 금융산업발전을 위해 정책·제도적으로 자국사에 위탁운용을 맡기거나 위탁물량을 조정하는 사례를 KIC가 적극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의원은 지난 9월 KIC가 국내 금융산업 발전에 복무할 수 있도록 국내 자산운용사의 위탁운용 규모를 늘리도록 하는 한국투자공사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