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암센터 ‘2019 워크숍’ 개최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암센터 ‘2019 워크숍’ 개최
  • 송협 선임기자
  • 승인 2019.09.30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길여 산부인과 초음파 도입부터 국내 최초 인공지능 병원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이길여 산부인과는 수십년 전 선도적으로 초음파를 도입하고 가천대 길병원은 국내 최초 전자 EMR을 도입하는 등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선도했습니다. 이제 국내 최초로 의료 인공지능을 도입해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가는 의료기관이 될 것입니다.” (이길여 가천길재단 회장)

최근 ‘인공지능 빅데이터 융합센터’를 개소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 의료 AI혁신을 강조하고 나선 가천대 길병원 인공지능암센터가 ‘2019 인공지능 암센터 워크숍’을 개최했다.

국내 의료 인공지능의 현황을 살펴보고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는 주제로 열린 이번 워크숍은 가천대 길병원이 지난 2016년 IBM社의 인공지능 ‘왓슨 포 온콜로지’를 도입한 이듬해 처음으로 개최된 이후 세 번째다.

이번 워크숍에는 가천길재단 이길여 회장과 가천대 길병원 이태훈 의료원장, 김양우 병원장, 인공지능암병원추진단 이언 단장을 비롯해 지능형 의료 플랫폼연구센터 이승룡 센터장(경희대) 가천대학교 간호학과 이선희 교수 등 국내 의료 인공지능 전문가들이 참했다.

김양우 병원장은 격려사를 통해 “가천대 길병원은 국내 최초로 인공지능 암센터를 개설하며 해당 분야를 주도하며 선도하고 있다.”면서 “많은 역량과 노하우가 축적된 만큼 우리나라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해당 분야 선두 의료기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고 있는 왓슨 포 온콜리지의 최신 경향 뿐 아니라 ‘왓슨 포 지노믹스’ 임상 특징과 활용, 그리고 왓슨의 국내 현지화 작업 등에 대한 지견이 다뤄졌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시대에 맞는 인재 육성과 응용 학문 발전을 위해 국내 최초로 가천대학교에 설립되는 AI학과에 대한 소개도 이뤄졌다.

특히 이번 워크숍에서 의료 인공지능 전문가들의 중요 세션이 이뤄져 주목을 받았다.

‘ITRC 인공지능 사례(지능형의료플랫폼 연구센터 이승룡 센터장, 경희대)’, ‘WfO Prospective Study결과(가천대학교 간호학과 이선희 교수)’를 시작으로 ▲WfO v19.2 update(좌장 외과 백정흠 교수) ▲Watson for Genomics(좌장 종양내과 심선진 교수) ▲WfO with HIRA(좌장 신경외과 이언 교수) ▲AI in Gachon(좌장 신경외과 김영보 교수) 등 총 4개 세션 16개의 주제 발표로 이뤄졌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위암과 대장암, 유방암, 폐암, 부인암 등 주요 암종에 대한 완슨 포 온콜로지의 최신 경향에 대한 소개가 이뤄졌다.

두 번째 세션에는 안성민 소장과 심선진 교수가 유전자 분석에 기반을 둔 암 치료 방향을 제시하는 왓슨 포 지노믹스에 대한 분석과 발표를 진행했으며 세 번째 세션에서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데이터를 왓슨 포 온콜로지에 학습시키는 국내 현지화 작업에 대해 소개됐다.

무엇보다 가천대 길병원은 최근 미국 이외 지역의 첫 번째 글로벌 파트너로 선정돼 IBM社와 연구를 진행했다.

백정흠 센터자은 “가천대 길병원은 많은 연구로 의료 인공지능의 고도화를 도모하며 세계적인 수준의 노하우를 축적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노하우와 역량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의료 인공지능 시스템의 발전을 주도하는 세계적 의료기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도로 진행되고 있는 ‘닥터 앤서’에 대한 소개에서는 소화기내과 박동균 교수의 주도로 이뤄졌고 국내 및 전 세계 인공지능 플랫폼 현황에 대한 김광기 센터장의 발표도 이어졌다.

박 교수는 “가천대 길병원 소화기내과 의료진들이 중심이 돼 대장암을 중심으로 닥터 앤서 개발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닥터 앤서가 개발되면 의료 인공지능이 보다 대중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