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소재·부품기업 지원 나선 은행권
日 수출규제…소재·부품기업 지원 나선 은행권
  • 정태섭 기자
  • 승인 2019.09.02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정태섭 기자] 한·일 수출규제 갈등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난제에 봉착한 국내 소재 및 부품기업들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기술보증기금과 은행권이 지원에 나섰다.

우리은행과 기술보증기금은 2일 ‘소재·부품산업 혁신성장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달 3일 우리은행이 발표한 총 3조원 규모의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일환으로 추진됐다.

우리은행은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예상되는 소재 및 부품산업 기업을 지원대상으로 하며 향후 기술보증기금과 추가 협약을 통해 여성기업 및 중장년 청년기업 역시 지원할 예정이다.

실제로 우리은행은 총 41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위해 기술보증기금에 105억원을 출연하게 된다. 출연금은 기술보증기금의 보증서 발급과 보증료 지원 등에 사용될 전망이다.

기술보증기금은 소재 및 부품산업 기업 지원을 위해 총 2600억원의 보증서를 발급하며 은행은 보증서를 담보로 기업에 낮은 금리 수준의 대출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출연된 지원금은 여성겅제인협회 소속 여성기업 대출과 중장년 창업기업 대출 등 1500억원 규모의 보증서대출 보증료 지원에도 사용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일본 수출 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상생을 도모하기 위해 금융지원 및 지원제도를 마련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기술보증기금과 함께 소재 및 부품산업 기업의 보증료 부담을 위해 보증서 대출 취급시 적용되는 0.8~1%p 보증료율을 은행이 0.6%p, 기금이 0.2%p를 지원해 최대 0.2%p까지 낮춰 시중은행 최저 수준의 대출금리를 적용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