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왕성 사막에서 외계행성 첫 관측..명칭은 ‘금단의 행성(NGTS-4b)’
해왕성 사막에서 외계행성 첫 관측..명칭은 ‘금단의 행성(NGTS-4b)’
  • 정태섭 기자
  • 승인 2019.05.3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英워릭대학 등 공동연구팀, 지구에서 약 920광년 떨어진 'NGTS-4b' 관측 성공
연구팀이 발견한 외계행성 NGTS-4b 상상도(출처:워릭대학)
연구팀이 발견한 외계행성 NGTS-4b 상상도 (출처:워릭대학)

[데일리포스트=정태섭 기자] 리처드 웨스트(Richard West) 박사가 이끄는 영국 워릭대학 등 공동연구팀이 ‘해왕성 사막(Neptunian Desert)’으로 불리는 영역에서 외계 행성을 새롭게 발견했다 

일반적으로 해왕성 사막에서는 고온 조사(照射)로 행성 표면 가스가 모두 증발하기 때문에 암석의 핵 부분만 남게 된다. 이번에 발견된 행성은 가스가 표면에 존재하는 상태로 해왕성 사막에 존재하는 매우 특이한 행성이다. 관측 결과는 '영국 왕립천문학회 월보(MNRAS)' 최신호에 게재됐다. 

영국 왕립천문학회 월보(MNRAS)에 게재된 연구팀 논문
영국 왕립천문학회 월보(MNRAS)에 게재된 연구팀 논문

정식 명칭은 'NGTS-4b'이며 연구진은 ‘금단의 행성’이라는 별칭으로 부르고 있다. 칠레 아타카마 사막의 중심에 있는 파라날 천문대의 '차세대 천체 통과 관측계획'(NGTS) 천체 망원경으로 관측됐다. NGTS-4b 관측에는 워릭대학을 비롯해 제네바천문대·독일항공우주센터·칠레대학·벨파스트 퀸스대학 등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해왕성보다 작고 지구보다 3배 큰 NGTS-4b는 지구 20배의 질량을 가지고 있으며, 해왕성보다 반지름이 20% 정도 작은 행성이다.  표면온도는 섭씨1000도, 1.3일이라는 짧은 궤도주기로 별(항성) 주위를 돌고 있다. 

NGTS-4b가 '금단의 행성'으로 불리는 이유는 행성이 존재하는 장소 때문이다. 해왕성 사막은 명칭 그대로 지금까지 해왕성 크기의 행성을 찾을 수 없었기에 ‘해왕성 사막’으로 불렸다. 또 행성이 존재한다해도 고온의 조사로 행성 표면 가스가 증발해 암석으로 된 핵만 남는다. 

파라날 관측소의 첨단 천체 망원경 NGTS
파라날 관측소의 첨단 천체 망원경 NGTS (출처:워릭대학)

하지만 NGTS-4b는 해왕성 사막 영역에 존재하면서도 표면 가스를 유지해 ‘금단의 행성’이라는 별칭을 얻게 된 것. NGTS-4b는 해왕성 사막에서 발견된 최초의 외계 행성이다. 

새로운 행성 발견을 위해 천문학자들은 별의 감광(extinction, 減光)을 이용한다. 행성이 천체를 돌 때 빛이 차단된 순간을 관측으로 간주한다. 일반적으로 지구상에서는 1% 정도의 감광을 포착할 수 있지만  파라날 천문대 NGTS는 0.2% 감광까지 관측이 가능해 새로운 행성의 발견으로 이어지고 있다.    


연구진은 해왕성 사막에 NGTS-4b가 존재하는 이유에 대해 "100만 년 이내에 해왕성 사막으로 이동했을 가능성, 혹은 NGTS-4b의 대기가 많아 아직 열에 의해 증발하는 과정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