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게놈편집식품’ 허용...거센 반발 속 표시의무화 검토
日 ‘게놈편집식품’ 허용...거센 반발 속 표시의무화 검토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3.25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일본 정부가 세계적으로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는 ‘게놈(genome) 편집’ 기술을 이용한 식품의 시판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히면서 일본 내에서 안전성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이에 일본 후생노동성(이하 후생성)은 게놈편집식품의 표시의무화를 추진하는 등 서둘러 진화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후생성은 이르면 올여름 게놈편집식품의 유통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1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개발자들은 후생성 조사위원회에 신고만 하면 게놈편집식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된다. 

◆ 안정성 논란 ‘일파만파’....표시의무화 검토 나선 日정부    

게놈편집식품 허용 문제는 이른바 '유전자변형식품(GMO) 2라운드'라고 불리며 세계적으로 큰 논란이 되고 있다.

유럽은 10년의 뜨거운 논쟁을 거쳐 2018년 게놈편집식품을 GMO와 같이 규제 대상으로 확정했다. 미국은 식품 유통 여부에 대한 방침은 아직 정하지 못했다. 

게놈편집식품이란 유전자 조작 기술을 이용해 품종을 개량한 식품을 의미하며 GMO는 다른 유전자를 주입시켜 만든다는 점에서 차이를 보인다.

후생성은 안전성 논란으로 규제를 받고 있느 GMO와 달리 게놈편집식품을 일반 식품과 동일하게 취급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본 소비자 단체와 환경 단체는 ‘개발 중인 기술로 불안하다’ ‘유전자의 인위적 변형이라는 점에서 GMO와 다를 게 없다‘며 반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상황.

산케이 신문 23일 보도에 의하면 후생성은 소비자의 올바른 선택을 위해 게놈편집표시를 의무화하는 방안을 포함해 이를 관할하는 소비자청 설치 등을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표시의무화 도입은 소비자에게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고 이와 관련된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서다.

한편 일본 정부는 GMO와 관련해서는 2001년부터 표시를 의무화하고 있으며 대상은 콩, 옥수수, 감자 등 8개 농산물과 이를 원료로 한 가공 식품으로 한정하고 있다.

다만 GMO 이외의 게놈 편집은 자연발생적 돌연변이와 차이가 없다는 일부 관점에서 표시 의무화에 거부감을 나타내는 의견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