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게임 기업 ‘넥슨’ 매각설…게임 종주국 위상 무너지나?
글로벌 게임 기업 ‘넥슨’ 매각설…게임 종주국 위상 무너지나?
  • 정태섭 기자
  • 승인 2019.01.03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주 대표 잇단 재판과 게임 규제 강화에 염증

[데일리포스트=정태섭 인턴기자] 국내 최대 게임 기업 넥슨의 매각설에 M&A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단순히 매각설에 그치지 않고 매각 주관사가 선정되고 이르면 내달 중 매각 절차가 진행된다는 소식에 관련 업계는 물론 주식 시장도 요동치고 있다.

국내 게임 시장을 뛰어넘어 글로벌 시장에서 게임의 패러다임을 바꾼 넥슨의 막강한 브랜드를 감안한 듯 매각가만 10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말 그대로 사상 최대 규모의 M&A가 진행될 것이라는게 업계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지난 2일 한국경제신문은 넥슨 창업자 김정주 NXC 대표가 매각을 추진키로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경에 따르면 김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넥슨 지주회사 NXC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놨다.

김 대표(67.49%)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가 보유한 지분이다.

매각을 위한 주관사도 이미 선정했다.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를 공동 매각주관사로 내달 중 예비입찰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현재 넥슨은 지주회사인 NXC와 넥슨(일본법인), 넥슨코리아 등 10여개 계열사로 지배구조를 구성하고 있다.



지난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한 넥슨의 전일 종가 시가총액은 1조 2626억엔(한화 13조원)에 이르며 지주회사인 NXC의 보유 지분 가치는 약 6조원에 이르고 있다.

아울러 NXC가 보유한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와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스탬프 등의 프리미엄을 감안하면 매각가는 10조원을 훌쩍 뛰어넘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넥슨과 더불어 국내 게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게임 업계 관계자는 “김 대표가 상당히 지쳐있는 것 같다. 지난 2016년 넥슨 주식 사건으로 재판과 구속, 그리고 게임 규제 강화 등이 넥슨의 매각 추진에 원인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국내 1세대 벤처신화를 주도한 김정주 넥슨 대표는 자신의 고교 동창인 진경준 전 검사장에게 4억원 상당의 넥슨 비상장 주식 등을 제공한 혐의(뇌물공여)로 기소돼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형을 받았다.

집행유예로 석방된 김 대표는 이후 1000억원 이상 개인 자산을 사회에 환원하고 그룹 총수 후계 역시 자녀에게 승계하지 않겠다는 이른바 ‘반성문’ 형식의 입장문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994년 넥슨을 창업한 김정주 대표는 2년이 지난 1996년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PRG) ‘바람의 나라’를 통해 대성공을 거뒀고 뒤를 이어 ‘메이플스토리’와 카트라이터‘ 그리고 ’던전앤파이터‘를 개발한 네오플을 인수하면서 국내 최대 게임 기업으로 몸집을 불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