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사망 경비원 전보”..."갑질" 전근향 구의원 ‘제명’
“아들 사망 경비원 전보”..."갑질" 전근향 구의원 ‘제명’
  • 황정우 기자
  • 승인 2018.08.0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황선영 기자] 불의의 사고로?아파트 경비원으로 함께 일하고 있던 아들을 ?잃은 아버지를 타 사업장으로 전보 조처를 요구한 전근향 동구 구의원이 결국 제명됐다.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윤리심판원은 경비원 전보 조처를 강요하며 이른바 ‘갑질’ 논란을 불러일으킨 전 구의원에 대해 만장일치로 제명을 결정했다.

윤리심판원은 이날 회의를 통해 20대 젊은 경비원이 불의의 사고를 당한 것과 관련 고인의 아버지를 전보 조처 할 것을 요구한 전근향 구의원의 행의를 결코 묵과할 수 없어 제명을 결정했다.

아울러 고인의 아버지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는 발언과 함께 해당 아파트 입주민들 역시 전 구의원에 대해 큰 실망과 분노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만큼 징계청원을 제시한 당원과 지역주민, 그리고 전 구의원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 및 의견 청취 등 절차를 통해 이 같은 결정에 나섰다.

지난달 14일 아파트 경비실에서 근무하고 있던 26세 경비원 김 모 씨가 갑자기 달려든 승용차를 미처 피하지 못해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당시 이 아파트 입주민 대표였던 전 구의원은 아들과 함께 경비원으로 근무하고 있던 고인의 아버지를 다른 사업장으로 전보 조처 할 것을 경비용역업체에 요구하면서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한 순간에 자식을 잃은 아버지의 상처를 달래주기에 앞서 타 사업장으로 전보 조처를 요청했다는 전 구의원의 갑질 행위가 알려지면서 지역주민들과 더불어민주당 당원들 역시 전 구의원에 대해 공개사과를 요구하고 징계를 청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