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기시다(岸田文雄) 외무상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촉구”
日기시다(岸田文雄) 외무상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 촉구”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7.06.21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김정은 일본 전문 기자] 취임 초기 복잡한 한국의 외교현안을 풀어야 하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임명을 두고 일본에서도 복수의 언론에서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산케이 신문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이 지난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전화 회담을 할 의사를 내비치는 한편, 한일 위안부 합의의 이행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또한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일본의) 법적 책임과 배상이 불명확하며, 충분하지 않다”, “법적 구속력은 없다”고 주장했다고 언급하며, 일본정부가 한국의 위안부 문제 재점화를 경계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강장관의 “합의가 존재하는 것도 하나의 현실이며, 합의를 지켜야 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관행”이라는 발언을 지적했다. 이어 “국제적으로 높이 평가된 합의를 실시해야 한다. 이러한 생각을 꾸준히 한국정부에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아사히, 요미우리 등 일본 언론은 한국의 첫 여성 외교부장관이라는 점을 평가하면서도, 자녀 위장전입문제를 비롯해 야당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고 잇따라 특필했다.

한편 청문회 당시 위안부 합의 재협상 관련 발언을?놓고 인권문제에 관심이 높은 강장관이 일본측에 강경한 자세를 취할 가능성도 있어 우려된다는 시각이 팽배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