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네시아 정부, ‘랜섬웨어’ 감염방지 가이드 공개
인도네시아 정부, ‘랜섬웨어’ 감염방지 가이드 공개
  • 앤드리아 리 기자
  • 승인 2017.05.24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포스트=앤드리아 리 기자] 인도네시아 정보통신부가 최근 전 세계 소프트웨어를 대상으로 악성 바이러스를 감염시키고 있는 ‘웨너크라이 맬웨어’ 사이버범죄 방지를 위한 단계별 가이드를 제공했다.

현지 언론 자카르타 글로브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법무부는 웨너크라이 맬웨어 공격에 주의할 것을 경고하며 “웨너크라이는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운영체제로 실행되는 컴퓨터를 대상으로 한 랜섬웨어 악성 소프트웨어로 감염되면 컴퓨터에 저장된 데이터 파일에 암호화를 시켜 파일을 열 수 없도록 만든다”고 설명했다.

?????????????????????????????????????????????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글로브 캡쳐>

법무부는 또 컴퓨터가 맬웨어에 감염되면 동일한 네트워크에 연결된 다른 컴퓨터 역시 감염될 수 있다고 지적하며 감염된 컴퓨터 화면에는 비트코인으로 300달러를 지불할 것을 요구하는 협박 팝업창이 나타나는데 돈을 지불하지 않고 3일이 지나면 금액은 2배로 증가하고 이후 데이터가 삭제될 수 있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 정부는 컴퓨터를 시작하기 전 와이파이 라우터를 끄고 랜 케이블을 분리한 다음 모든 중요한 데이터는 외부 저장소 또는 리눅스 및 맥 OS 시스템이 장착된 다른 컴퓨터에 옮길 것을 권고했다.

현지 정보통신부 관계자는 “랜섬웨어 감염 여부를 위해 IT 기술자에게는 MS17-010 패치를 설치하고 멜웨어 방지 프로그램을 공유파일 액세스 제공 서버 메시지를 비활성화 할 것을 지시했다”면서 “포트 139/445 및 3389를 차단해 윈도우 운영 체제의 보안을 업데이트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