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Top
  • >
  • [우주·천문학] 스페이스X 유인 캡슐 귀환….“新우주 비행 시대 개막”

[우주·천문학] 스페이스X 유인 캡슐 귀환….“新우주 비행 시대 개막”

성공적으로 임무 끝내고 우주정거장에서 지구로 귀환

[데일리포스트=최율리아나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운영하는 미국 민간 우주 항공 기업 ‘스페이스X’의 유인 캡슐 ‘크루 드래건(Crew Dragon)’이 성공적으로 임무를 끝내고 8일 지구로 무사 귀환했다.

올해 미국에서 유인 우주비행을 재개하려는 NASA는 첫 궤도 시험을 완수했다. NASA의 짐 브리덴스틴(Jim Bridenstine) 국장은 “미국 유인 우주비행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고 말했다.

8일 미국 IT매체 더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스페이스X는 지난 2일 미국 우주항공국(NASA)의 의뢰로 크루 드래건을 탑재한 로켓을 시험 발사했다.

지난 3일 국제우주정거장(ISS)과의 도킹에 성공, 이날 오전 2시32분(미국 동부시각) 연구 샘플을 전달받아 탑재한 후 5일간 머물렀다.

이후 8일 대서양에 착수하는 방식으로 지구로 귀환에 성공, 발사-도킹-귀환의 전과정을 무사히 마쳤다. 미국이 유인 우주선을 발사해 궤도 진입에 성공한 건 2011년 이후 8년 만이다.

크루 드래건은 유인 캡슐이지만 시험비행이라 내부에는 마네킹 ‘리플리’와 400파운드(약 181㎏) 짐을 실어 실제 유인비행과 유사한 조건을 실험했다.

시험 발사의 성공으로 2011년 우주왕복선(Space Shuttle) 퇴역 이후 중단된 미국 본토의 우주 비행은 큰 진전을 이뤘다는 평가다.

회수된 데이터에 문제가 없으면 7월로 예정된 차기 시험비행 준비에 활용될 예정이다. 여름 시험비행에는 나사 우주비행사 밥 벤켄과 더그 헐리가 탑승하게 된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