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Top
  • >
  • 5G 생태계 퍼스트무버,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협력 중요”

5G 생태계 퍼스트무버,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협력 중요”

[데일리포스트=신다혜 IT 전문기자] 5세대이동통신(5G) 상용화를 앞두고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을 주도할 퍼스트무버(First Mover)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통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서울 강서구 LG사이언스파크 5G 현장을 22일 방문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력을 강조했다.

유 장관은 “처음으로 5G를 시작하는 주체가 시장을 선점한다. 2등은 의미 없는 시장이 될 수 있다.“며 이를 위해 다양한 디바이스 기업과 함께 콘텐츠ㆍ서비스 분야에서 역량 있는 중소ㆍ벤처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5G 시대에는 통신장비를 중심으로 다양한 기기들이 연결되고 이를 통해 콘텐츠ㆍ서비스가 구현된다. 때문에 자동차, 제조, 운송 등 다양한 산업부문에서 통신장비에 대한 종속성이 더욱 심화된다는 전망이다.

한국은 지난달 1일 처음으로 5G 전파를 발사, 오는 3월에 첫 5G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 5G는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을 이루는 인프라로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스마트홈 등 다양한 융합사원의 기반기술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이날 삼지전자, 유비쿼스, 코위버, 동아일렉콤 등 LG유플러스 협력사가 5G 안테나, 중계기, 정류기, 스위치 등 5G 상용화를 위한 장비들을 전시했다. LG유플러스는 중소기업과 상생현황을 공유하고 5G 오픈랩 및 벤처현황을 소개했다.

LG전자는 협력회사 제조 혁신 인프라 구축 지원 등 경쟁력 강화, 2000억원 규모 상생협력펀드 등 자금, 협력회사에 대한 교육 및 인력 지원, 협력회사 기술 이전 등 차세대 기술 확보, 협력회사와의 소통 및 신뢰구축 활동 등 등 5대 추진과제와 지원 현황을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상반기 서울, 수도권 및 광역시를 시작으로 연말까지 주요지역에 5G 네트워크 구축을 완료, 이후 85개시, 군 지역으로 점차 확대한다.

홍 장관은 “대기업, 중소기업, 정부, 연구기관이 힘을 합쳐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가장 빠르게 선보이고 있다”며 “중소벤처기업부는 대기업이 사내벤처와 중소기업 스마트공장을 지원하면 우리도 지원하는 등 대기업과 중소기업 협업을 촉진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성 장관은 “과거에는 패스트팔로우(Past Follow) 전략에 주력했지만, 이제는 우리 힘으로 개척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대기업, 중소기업 생태계를 이룩하고, 산업 간 융합을 이루면서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글로벌 IT 메디컬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