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현대차, 비포장 도로 걷는 콘셉트카 ‘엘리베이트’ 발표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현대자동차가 지난 7일(현지시각)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가전 기술박람회 ‘2019 CES’에서 사족보행으로 걸을 수 있는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를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의 로봇·전기차 기술이 집약된 엘리베이트는 일반 자동차처럼 주행할 뿐 아니라 4개의 바퀴가 달린 로봇다리를 움직여 일반도로는 물론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산길이나 비포장 도로 등의 지역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있도록 설계된 신개념 모빌리티다.

보행 가능한 변신엘리베이트첫 공개

엘리베이트는 현대차그룹의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현대 크래들 (HYUNDAI CRADLE)’과 미국 디자인 컨설팅 회사 선드벅 페라(Sundberg-Ferar)의 협업으로 탄생했다.

이날 행사에서 공개된 엘리베이트 축소형 프로트타입 모델은 실제 크기의 8분의 1 사이즈로 외형은 매우 컴팩트하고 슬림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날 현대차 측은 바퀴가 탑재된 로봇다리로 무대를 걷다가 설치된 계단을 오르내리는 모습과 다리를 접어 일반 자동차로 변신하는 모습 등을 선보였다.

현대차에 따르면 엘리베이트의 보행속도는 약 5km/h수준이며,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1.5m 높이의 벽을 넘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로봇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어 넣어 주행모드로 변신한 후 기존 자동차와 같이 바퀴를 이용해 일반도로를 달릴 수도 있다.

엘리베이트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혹독한 오프로드 코스로 꼽히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루비콘 트레일의 가상 주행 코스를 완주해 주행 및 보행 능력을 확보했다. 마치 도마뱀이나 악어와 같은 파충류처럼 네 개의 다리를 옆으로 벌리고 다리를 낮게 들어 올려 땅을 기어가며 이동할 수 있다.

현재 자동차가 그리는 미래형 모빌리티

현대차는 올해 CES에서 ‘모빌리티의 자유(Freedom In Mobility)란 주제로 자사의 미래차 혁신 전략을 발표하며 신개념 이동수단과 자동차 라이프를 선보였다.

현대차가 제시하는 미래형 자동차 ‘엘리베이트’가 상용화되면 수색 및 구조나 교통약자 이동 편의 증진 등 다양한 공공 분야에 활용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재해 발생시 낙하물에 의한 부상 위험이 있는 장소 혹은 포장되지 않은 험로 등 구조 활동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피해 지역 근처까지 차량 접근이 가능하다면 긴급 구조 활동의 효율성이 대폭 향상된다.

현대차는 향후 엘리베이트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을 다각도로 모색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존 서(John Suh) 현대크래들 상무는 “엘리베이트는 자동차의 한계를 넘어서는 신개념 이동수단으로서 미래 모빌리티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현대차와 엘리베이트를 함께 개발한 美 디자인 컨설팅 회사 선드벅 페라의 디자인 매니저 데이비드 바이론(David Byron)은 “고속도로에서 3m 밖에 떨어지지 않은 눈 도랑에 떨어져 오도가도 못하게 된 차량이 위험한 지형을 걷거나 기어오를 수 있다고 상상해보라”며, “이것은 차량 이동성의 미래다”고 언급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