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롯데 신동빈 회장 “디지털 전환 통한 비즈니스 혁신” 요구

실패는 큰 경쟁력…성공보다 빠른 실패를 독려하는 조직

[데일리포스트=정태섭 인턴기자] “지속 가능한 성장 위해 새로운 영역에 대한 도전 필요하며 성공보다 빠른 실패를 독려하는 조직이 돼야 합니다.”(롯데 신동빈 회장 신년사 中)

롯데 신동빈 회장이 2019년 신년사를 통해 ‘고객·가치 재정의 통해 새로운 전략과 실행계획 수립, 디지털 전환을 통한 비즈니스 혁신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바탕으로 한 주변 공동체 공생을 위한 ’함께 가는 친구‘를 강조하며 혁신하는 롯데를 선언하고 나섰다.

신 회장은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비즈니스 전환(Business Transformation)을 이뤄내며 이를 위해 새로운 전략과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고객의 변화를 면밀히 분석해 우리의 고객을 재정의하고 잠재고객을 발굴해야 한다.”면서 “고객과 가치를 제로베이스에서 철저히 재점검해 미래성장이 가능한 분야에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국내 시장 침체에 따른 글로벌 시장 진출 등 판로개척에 대한 전략 수립도 고민했다.

신 회장은 “기존 이머징 마켓에서 전략을 재검토하고 선진국 시장에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구체적인 전략 수립이 요구되며 사업 전반에 걸쳐 디지털 전환을 통한 비즈니스 혁신을 이뤄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를 위해 “단순히 첨단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거나 관련 서비스 개발에 그치지 말고 신기술을 빠르게 습득해 모든 경영 프로세스에 적용하고 이를 기반으로 사업구조에 적합하고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 육성해야 한다.”재차 강조했다.

신 회장은 이어 “성공보다 빠른 실패를 독려하는 조직이 돼야 한다.”면서 “실패하더라도 남들이 하지 않은 일을 먼저 직접 경험해보는 것 자체가 큰 경쟁력이 되는 만큼 롯데 임직원 모두가 누구보다 빠른 실패를 경험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대한 공동체 의식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신 회장은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우리의 기본 방침 아래 주변 공동체와 공생을 모색하고 기업활동에 전개해야 한다.”면서 “국가경제와 사회발전에 기여하는 함께 가는 친구가 될 것”을 덧붙였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