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미얀마 ‘우정의 다리’ 교량 착공식

[데일리포스트=정태섭 인턴기자] GS건설이 최근 수주한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교량 공사에 대한 착공식을 열었다.

한국수출입은행 대외경제협력기금 지원 사업으로 추진돼 프로젝트 이름도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로 명명된 이번 프로젝트는 1742억원 규모로 미얀마 정부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사업이다.

성탄절 이브인 24일 열린 이날 착공식에는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을 비롯해 우한쪼 건설부 장관, 표민떼인 양곤 주지사 등 현지 관료들이 참석했으며 김현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겸 신 남방정책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참석해 문재인 정부가 천명한 신 남방정책 의지를 재확인했다.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는 미얀마 구 수도인 양곤시의 CBD 지역과 교통소외지역이며 도시개발계획이 추진 중인 달라(Dala)지역을 잇는 도로 및 교량 건설 사업이며 내년 상반기 착공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 완공 예정이다.

현재 달라 지역 주민들은 CBD 지역으로 이동하려면 우회도로로 약 2시간 이상 소요됐지만 이번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1시간 30분 단축된 30분이면 안전하게 통행이 가능하다.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 이상기 부사장은 “GS건설의 기술력과 수행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 미얀마의 산업 인프라 확충과 경제 발전에 기여하는 등 이번 다리가 양국의 우정의 다리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S건설은 싱가포르와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에서 그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이번 우정의 다리 공사를 통해 미얀마 인프라 건설 시장에 첫 진출하게 됐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