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금융청, 가상통화 명칭 ‘암호자산’으로 변경

[데일리포스트=황선영기자] 일본에서 가상통화(仮想通貨) 명칭을 ‘암호자산’이라는 용어로 변경하는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서도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은 일반인에게도 이제 익숙한 단어지만 이를 가리키는 명칭은 암호화폐, 가상통화, 가상화폐 등 매우 다양하다. 한국 정부가 공식적으로 사용하는 용어는 일본과 같은 ‘가상통화’지만 국회에 발의된 법안마저도 각기 다른 용어를 사용할 정도다.

17일 일본 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금융청은 14일 공개한 ‘가상통화 교환사업 등에 관현 보고서’에서 가상통화(Virtual Currency)라는 호칭을 앞으로 ‘암호자산(Crypto Asset)’으로 바꿀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그간 일본에서는 자금세탁 및 테러자금대책을 심사하는 국제조직의 국제금융활동 테스크포스(FATF) 용어를 따라 가상통화(仮想通貨,Virtual Currency)라는 용어를 사용해 왔다.

금융청은 홈페이지를 통해 “내년 정기국회에서 암호자산으로 용어를 변경할 수 있도록 국회에 조사보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변경 시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번 결정은 최근 해외에서는 G20 회의 등 국제적 논의의 장에서 ‘암호자산’이라는 표현이 사용되고 있고 투자자들이 가상통화를 법정통화나 금융자산으로 오해할 여지가 있다고 판단에 따른 것이다.

금융청의 한 관계자는 “가상통화라는 명칭이 그간 자금결제법 등 법령에서도 일반적으로 쓰였지만 ‘통화’라는 표현이 여러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