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뉴스
  • >
  • 세계 최고 유튜버는? 연수익 2200만 달러 美 7세 어린이

세계 최고 유튜버는? 연수익 2200만 달러 美 7세 어린이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익을 올리는 유튜버는 누구일까? 미국의 7세 어린이가 한 해 동안 2200만 달러(약 244억원)의 수익을 올리며 유튜브 최고 수익자로 등극해 화제다.

라이언은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초등학교 1학년 어린이다. 지하철과 자동차를 사랑하고, 디즈니 캐릭터와 레고로 상상의 나래를 편다. 다른 아이들과 다른 점이라면 놀 때는 늘 카메라가 돌고 있다는 것. 동영상은 바로 유튜브에 업로드되어 1730만 명에 달하는 팔로워에게 전달된다. 팔로워 대부분은 자신과 같은 초등학생이다.

라이언은 이처럼 짧고 단순한 동영상을 통해 인터넷에서 최고의 인기를 자랑하는 영향력 있는 인물이 되었다. 그의 유튜브 채널 ‘Ryan Toysreview(라이언의 장난감 리뷰)’는 총 조회수가 무려 260억회에 달한다.

라이언은 이러한 동영상을 통해 장난감으로 즐겁게 놀 뿐 아니라 막대한 수입도 얻고 있다. 포브스가 발표한 <세계에서 가장 잘 버는 유튜버> 순위에서 올해 6월 1일까지 1년간 약 2200만 달러를 벌어들인 라이언이 선두에 올랐다.

라이언의 채널은 유튜브에서 하나의 트렌드가 되고 있는 ‘언박싱(개봉)’ 계열 가운데 하나다. 이는 장난감과 IT 단말 등의 제품을 개봉하면서 그 기능 등을 설명하는 형태로 라이언은 장난감을 개봉하며 흥분하고 즐거워한다.

라이언이 올린 소득의 대부분에 해당하는 2100만 달러는 <Ryan Toysreview>와 <Ryan’s Family Review> 2채널의 본영상 시작 전 무조건 봐야하는 프리롤(pre-roll) 광고 수익이다. 해당 광고 수익은 조회수와 비례한다.

나머지 100만 달러는 스폰서 동영상인데 이 비중은 다른 유튜버에 비해 낮은 편이다. 이는 라이언 (부모)이 동의한 계약이 적은 탓도 있지만 주 시청자 층이 구매력이 없는 초등학생이라는 점도 하나의 이유라고 할 수 있다.

라이언은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미국의 쿠건법에 따라 수익의 15%는 다른 계좌에 저축되며 본인이 법적으로 성인 때까지 보호된다.

7살 소년이 이처럼 큰 돈을 벌고 있다는 사실만큼 불가사의한 것은 요즘 아이들이 다른 아이가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모습을 보고 싶어 하는 이유다. 많은 언박싱 콘텐츠 제작자(라이언 제외)의 대리인을 맡고 있는 ‘보틀 로켓 매니지먼트(Bottle Rocket Management)’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Chas Lacaillade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언박싱 동영상은 정말 갖고 싶어 하는 것, 특히 자신이 살 수 없는 것을 개봉하는 즐거움을 누리는 체험의 대안이 될 수 있다. 직접 손에 넣을 수 없다면 차선은 가상으로 그것을 체험하고 노는 모습을 보는 것이다”

주말 아침 TV를 통해 만화를 보고 자란 어른들에게 다소 생소한 문화지만 요즘 아이들은 밀레니엄세대가 비디오 콘텐츠에 익숙한 것처럼 유튜브를 친숙하게 느낀다. 어린이용 ‘유튜브 키즈(YouTube Kids)’ 앱에는 1100만명 이상에 달하는 주간 활성사용자가 존재한다. 라이언이 다음에 어떤 장난감 상자를 열 것인가를 기대하는 아이들이 많다는 뜻이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