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사회공헌 공로로 구세군 감사패

[데일리포스트=정태섭인턴기자] 포스코건설이 11월 30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된 ‘2018 자선냄비 시종식’에서 ‘골드 쉴드 도너 컴페니언(Gold Shield Donor Companion)’ 감사패를 받았다.

골드 쉴드 도너 컴페니언은 구세군이 사회공헌활동 협력사업비 누적액이 10억원 이상인 파트너사에 수여하는 상으로, 포스코건설은 2014년부터 구세군과 함께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 왔다.

포스코건설은 베트남, 라오스, 필리핀 등 의료 낙후지역 현지 주민들에게 가정의학·재활치료·안과진료 등 다양한 의료 봉사활동을 벌이는 한편, 어린이들을 위한 건강검진과 위생 교육도 함께 실시한 바 있다.

또, 포스코건설 대학생 봉사단 해피빌더(Happy Builder)와 함께 폴란드, 파나마 등지에서 문화교류 활동을 실시했다.

국내에서는 매년 인천∙포항∙광양∙부산 등지에서 홀몸 어르신, 다문화가정 등

소외계층에게 ‘사랑의 삼계탕’, ‘행복 떡국나눔’, ‘송편 만들기’ 등 사랑나눔활동을 해왔다.

김창학 포스코건설 경영지원본부장은 “지역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것”이라며, “위드 포스코(With POSCO)실현을 위해 지역사회와 공존하기 위한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

Busi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