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AI 기반 육아정보 서비스 ‘맘스다이어리’ 출시

[데일리포스트=김정은기자] LG유플러스는 오는 29일 임산부 및 영유아 부모를 위해 임신∙육아 정보를 제공하는 AI서비스인 ‘맘스다이어리’를 새롭게 선보인다.

맘스다이어리는 출산 예정일 280일 전부터 아기가 태어난 후 720일까지 1000일동안 일차 수에 따라 아이의 발달사항, 유의 사항, 산후조리법 등 꼭 필요한 정보를 매일 알려주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적용된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에서 제공되며, 클로바 플랫폼이 탑재된 모든 AI스피커와 ‘U+tv’(IPTV) 셋톱박스에서 이용 가능하다. U+우리집AI 서비스에 자동 업데이트되어 고객은 별도 설치 과정 없이 클로바 앱에서 출생예정일 또는 생일 정보만 입력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고객이 “클로바, 맘스다이어리 시작해줘”나 “클로바, 맘스에서 내일 육아정보 알려줘”라고 말하면 “373일차, 입술과 입술을 마주치면서 내는 발음이 가능해요. ‘맘마’, ‘빠빠’, ‘엄마’ 등 몇 개의 단어를 말할 수 있어요”처럼 알맞은 육아정보를 제공한다.

또 “클로바, 맘스에서 우리아기 몇 주차야?/몇 개월이야?”같은 질문을 통해 아이의 주차/월차 정보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맘스다이어리에서 제공하는 육아 정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임신∙육아 관련 포털을 운영중인 ‘맘스’(대표이사 임민상)와 제휴를 통해 확보한 양질의 컨텐츠다. 이 컨텐츠는 해당 포털에서 2005년부터 13년간 100만명에 달하는 육아맘들이 활용해오며 검증됐다.

향후 LG유플러스는 맘스다이어리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육아에 특화된 AI서비스로 지속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김주영 AI서비스3팀장은 “육아관련 서비스에 대한 U+우리집AI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니즈가 증가하고 있어 이번 맘스다이어리 서비스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실제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진정으로 도움되는 AI서비스를 지속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