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11월 삿포로‧보라카이 신규 취항

[데일리포스트=정태섭인턴기자] 에어서울이 일곱 번째 항공기 A321-200을 도입해 오늘(26일)부터 낮에는 일본 삿포로에, 저녁에는 필리핀 보라카이(칼리보) 노선에 투입한다.

에어서울은 오늘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에어서울 조규영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과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7번기 도입식과 함께 신규 취항 기념 행사를 가졌다.

특히, 이번 삿포로 신규 취항으로 에어서울은 일본 동경,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등에 이어 13번째 일본 도시에 취항하면서 국적 항공사 중 가장 많은 일본 도시를 운항하는 일본 노선 최강자로 자리잡게 됐다.

또한, 이날 저녁 보라카이(칼리보) 노선 운항도 재개한다. 국적 항공사 중에서는 에어서울만의 단독 운항으로, 하루 한 편 주 7회 스케줄로 운항한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올해 베트남 다낭을 비롯, 일본 후쿠오카, 오키나와, 삿포로와 필리핀 보라카이(칼리보) 등 인기 높은 5개 노선에 신규 취항하여 인천발 국제선 19개의 진용을 갖추었다.”며, “앞으로도 꾸준히 인지도가 높은 노선을 신규 취항하여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