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百 해외 명품 브랜드 시즌오프 진행

[데일리포스트=정태섭인턴기자] 갤러리아백화점은 명품관을 중심으로 11/23(금)부터 본격적인 해외 명품 브랜드 시즌오프에 돌입, 130여개 브랜드의 상품을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

명품관에서는 오는 23일부터 발렌티노∙조르지오알마니∙보테가베네타∙ 메종마르지엘라∙겐조∙비비안웨스트우드∙알렉산더왕 등 명품 의류 및 잡화 브랜드가 30% 시즌오프에 돌입한다.

또 발렌시아가∙지방시∙토즈∙코치 등은 30~50%, 지미추∙블루마린∙ 꼬르넬리아니 등은 30~40%, 크리스챤루부탱∙모스키노 등은 40% 할인을 진행한다. 더불어 12월부터는 톰포드∙생로랑∙로로피아나∙에르노∙골든구스∙ 발망∙톰브라운∙릭오웬스∙닐바렛 등도 시즌오프에 추가로 참여, 30%에서 최대 50%까지 할인을 제공할 예정이다.

갤러리아가 직영으로 운영하는 해외 직매입 브랜드 편집샵 지스트리트 494(G.Street 494)와 지스트리트 494+(G.Street 494+)도 11/23(금)부터 시즌오프에 돌입, 주요 브랜드인 세드릭샬리에∙마르코디빈센조∙이브살로몬∙ 라프시몬스∙마르니 등이 30% 할인 판매를 진행한다.

갤러리아백화점 각 지점에서는 명품 시즌 오프에 맞춰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대전에 위치한 타임월드에서는 12월 15일(토)까지 코치 특별 할인전을 진행한다. 뉴욕 모던 럭셔리 브랜드 코치의 상품을 최대 5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으며 2개 이상 구매시 추가 10%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천안에 위치한 센터시티에서는 12월 6일(목)까지 네덜란드 명품 브랜드 오일릴리 특별 초대전을 진행, 가방∙의류 제품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

갤러리아백화점 관계자는 “올해 갤러리아백화점 명품 상품군 매출은 전년도 대비15% 신장으로 호조세를 이어가고 있다”라며 “올해 시즌오프 행사는 해외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 및 감도 높은 신진 디자이너 브랜드의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갤러리아명품관에서는 특별 전시 및 팝업스토어로 고객들의 이목을 끌 예정이다.

특별 전시로는 12월 1일(토)까지 명품 시계 브랜드 ‘브레게’에서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여 제작한 첫 번째 여성용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레인 드 네이플 소네리’를 국내에서 첫 단독 전시한다. 해당 시계는 매 시간 정각에 소리로 시간을 알려주는 ‘미닛 리피터’기능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특별 팝업 스토어로는 11월 23일(금)부터 12월 5일(수)까지 친환경 패션 브랜드 ‘레코드’ 팝업 스토어를 진행한다. 레코드는 기성복을 해체∙조합하여 새로이 디자인해 만든 업-사이클링 브랜드이다. 갤러리아는 팝업 기간 층 전체를 친환경(Eco-Friendly) 테마로 꾸미고 페이크 퍼 브랜드 팝업 스토어를 운영, 베를린∙호주 등에서 이어지고 있는 에코 패션을 선보인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