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힐, 중국 광군제서 총 153억 원 매출 달성

[데일리포스트=정태섭인턴기자] 엘앤피코스메틱의 글로벌 마스크팩 브랜드 메디힐이 중국의 최대 쇼핑 축제인 광군제(光棍節) 기간 동안 총 153억 원의 매출을 기록, 전년 대비 12% 성장하며 중국의 주요 온라인 쇼핑몰인 경동(JD닷컴), 티몰의 주요 판매 순위에서 1위를 기록했다.

이번 판매량 집계 결과 메디힐은 경동에 입점한 전세계 마스크팩 브랜드들을 제치고 마스크팩 부문 1위를 기록했다. 이는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로컬 브랜드인 ‘원리프’를 앞선 결과다.

경동에서는 중국에서 현재 대세 소비층으로 떠오른 주링허우(1990년 이후 태어난 세대) 등 젊은 층을 겨냥해 ‘우주대전’이라는 콘셉트 하에 미백 강화, 탄력 증진, 윤기 강화 등 기능별로 제품을 구성해 인기를 모았다.

메디힐은 ‘티몰(Tmall)’에서도 국제관 수입 마스크팩 부문에서도 판매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메디힐의 스테디셀러인 ‘메디힐 N.M.F 아쿠아링 앰플 마스크’는 티몰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단일 품목으로 집계됐다. ‘메디힐 N.M.F 아쿠아링 앰플 마스크’는 티몰에서만 약 210만 장의 판매고를 올리며 1위 자리에 올랐다.

메디힐은 소비자들이 메디힐이 보유한 다양한 기능의 마스크팩을 사용할 수 있도록 세트 제품을 구성한 것은 물론 마스크팩과 더불어 앰플, 클렌징 제품, 남성용 스킨 제품 등 다양한 라인업의 제품을 판매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메디힐 관계자는 “올해 광군제에서는 중국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하여 지난해보다 높은 판매 성과를 올렸다”며 “오랜 기간 합리적인 가격의 고품질 제품을 선보여온 만큼 이번 광군제에서도 경동, 티몰 등 중국의 대표 온라인 쇼핑몰에서 높은 순위를 기록하여 중국에서의 브랜드 파워를 입증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