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Top
  • >
  • 문 대통령 “김은영 국장 국민들 염려 덕분에 위기 넘겨”

문 대통령 “김은영 국장 국민들 염려 덕분에 위기 넘겨”

외교 무대에 많은 공무원의 보이지 않는 노고가 대통령 빛 밝혀

[데일리포스트=김정은 기자] 싱가포르 아세안(ASEAN)정상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을 수행하다 숙소에서 뇌출혈 증세로 의식을 잃고 쓰러졌던 김은영 남아시아태평양 국장이 수술 끝에 위기를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 입원한 김 국장을 남기고 에이팩 일정을 위해 무거운 발걸음을 옮겼던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오전 “많은 분들이 염려해 주신 덕분에 김은영 외교부 남아태 국장이 초기 긴급한 상황을 넘겼다.”면서 “며칠 경과를 봐야 한다는데 무사 귀환을 바라마지 않는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외교무대에 대통령만 보이지만 많은 공무원의 보이지 않는 노고가 바탕에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절감한다.”고 강조했다.

긴급한 위기를 넘긴 외교부 김은영 남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지난 16일 뇌출혈 증세로 숙소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김 국장의 소식은 문 재인 대통령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해졌으며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아세안 회의와 에이팩 회의까지 실무 총괄을 주도했던 김 국장이 쓰러진 원인이 과로로 보인다며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병원으로 긴급 후송한 뒤 병원을 방문했던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현지 병원에 입원 시킨 다음 직접 가 봤는데 뇌압이 높아 위급할 수 있고 오늘 하루 긴급처치를 하며 경과를 봐야 자세한 상태를 알 수 있겠다.”는 김 국장의 상황을 페이스북을 통해 전달한 바 있다.

한편 문 대통령을 수행하다 뇌출혈 증세로 쓰러진 김은영 국장은 외무고시 28회로 외교부에 입부했으며 지난 3월 여성 최초로 외교부 지역 남아시아태평양 국장으로 활동해 왔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