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로 쪼개진 비트코인 캐시, 암호화폐 시장 ‘들쭉날쭉’

[데일리포스트=김영진 IT전문 기자] 결국 비트코인캐시가 하드포크로 양분화됐다. 이 여파로 암호화폐 시장은 어제 이어 오늘도 혼조세를 지속하고 있다.

올 초 비트코인은 등락 현상이 최고조에 이르렀으나 지난 9월 들어 700만원~730만원 수준을 유지하며 안정세를 보여왔다.

하지만 비트코인캐시 하드포크 여파에 따른 급락으로 시장 상황이 급변하면서 투자를 위한 판단에 제동이 걸렸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빗(Coinbit)에 따르면 16일 13시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649만원으로 전일 대비 2.11% 올랐다. 이더리움은 전일 대비 3.47% 오른 20만 9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캐시(BCH)는 현재 –9.27%, 라이트코인(LTC) -2.17%, 이더리움 클래식(ETC) -2.27%, 그로스톨(GRS) 4.18%의 등락폭을 나타냈다.

전 세계 암호화폐 시장의 13시 현재 시가총액은 1868억 달러(한화 210조 8900억원)이며 하루동안 거래량은 204억 달러(한화 23조 316억원)로 집계됐으며 이 가운데 비트코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52.56%에 달한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