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page
  • >
  • 뉴스
  • >
  • 수도권 분양시장, 고강도 규제에도 청약열기 ‘후끈’

수도권 분양시장, 고강도 규제에도 청약열기 ‘후끈’

  • | 송협 선임기자
  • 2018-11-14
  • Top, 뉴스

올해 수도권 규제지역 청약경쟁률 32.92대1 ‘상승’

[데일리포스트=송협 선임기자] 3주택 이상 조정대상지역 2주택 보유자 추가과세를 핵심으로 한 종부세 인상과 유주택자의 규제지역 내 주택담보대출 금지를 골자로 한 대출규제 등을 강조한 정부의 9.13 부동산대책에도 불구하고 서울 수도권 규제지역 분양시장의 청약열기는 식지 않고 있다.

특히 과열 현상이 지속적으로 심화되고 있는 분양시장 안정화를 위해 정부가 연일 강도 높은 규제안을 내놓으면서 최근 투기과열지구와 청약과열지구 등 이른바 규제지역에 대한 분양요건이 까다로워졌다.

분양권 전매 제한에 따른 낮은 환금성 외에도 새 아파트에 한번 당첨된 분양자는 일정기간 재 당첨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청약통장 사용이 신중해졌기 때문이다. 이처럼 청약과열 현상을 잡기 위한 정부의 고강도 규제가 지속되고 있지만 수도권 분양시장은 여전히 규제지역에 대한 수요자들의 청약 욕구는 식지 않고 있다.

실제로 부동산정보업체 직방이 아파트투유에 공개된 지난 2017년부터 현재까지 전국 아파트 청약결과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은 규제지역에 대한 청약경쟁률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방시장은 정부의 시장 압박 강도가 높아지면서 비규제지역 청약경쟁률이 상대적으로 높아지는 등 비규제지역이 풍선효과를 보이고 있다.

규제 강화에도 수도권 규제지역 평균 청약경쟁률은 지난해 11.99대1에서 올해 32.92대1로 3배 가까이 상승했다. 올해 3분기까지 서울 아파트 시장의 인기는 규제 강화에도 가라앉지 않고 있다는 해석이다.

최근 1순위 청약접수를 마감한 대표적인 규제지역인 ‘서초 래미안 리더스원’의 경우 최고 42대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중도금 집단대출과 소유권이전등기, 전매까지 되지 않아 자금조달에 부담이 높아졌지만 강남 새 아파트에 대한 대기수요와 자금력을 갖춘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청약률을 견인한 것이다.

결과적으로 주택시장의 규제가 강화될수록 똘똘한 한 채를 선호하는 흐름이 뚜렷해지면서 서울 강남 등 인기 지역의 집 한 채로 수요가 쏠렸고 가파른 청약경쟁률로 이어졌다.

규제지역에 대한 정부의 압박이 심화되면서 지방시장은 비규제지역으로 쏠림현상이 두드러졌다. 올해 대전과 광주, 경북, 대구 등 비규제지역의 청약경쟁률은 전년 대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규제지역과 달리 분양권 전매 제한 기간이 짧고 분양권 양도세 중과 적용 대상에서도 제외되면서 수요가 분산됐기 때문이다. 게다가 자금여력이 높은 수요자들이 몰리면서 일부 분양물량에 반사이익이 나타나고 있다.

직방 김은선 매니저는 “최근 부동산 시장은 정부규제로 시장 불확실성이 확대되면서 주택시장의 관망세가 커지고 있고 여신규제 등 자금 조달비용 부담으로 가수요가 이탈하면서 시장에서 가치가 검증된 인기지역으로 수요가 몰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방 역시 비규제지역에 대한 상대적 관심이 나타나고 있지만 최근 증가하는 미분양과 지역경제 악화 등 여파로 자족기능과 역세권, 소형면적 등 실수요요건을 갖출 수 있는 단지에 수요 쏠림이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 facebook
  • googleplus
  • twitter
  • linkedin
Previous «
Next »

스타트업…세계를 보다

자율주행·드론

4th & Tech